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

October 25th, 2018 by Guido Moscoso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비핵화 전제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구상도 차질 불가피기재부 “경제에 미치는 영향 미미…입주기업 피해 최소화할 것”(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정부가 결국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 방침을 정함에 따라 남북 경협 사업은 말 그대로 ‘올스톱’ 상태가 됐다. 지난해 8월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은 경협 활성화 가능성을 열어뒀으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맞물려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새해 경제정책방향에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나진-하산 물류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등 북한과 교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반영했다. 그러나 연초 북한의 핵실험 때문에 정부의 계획은 흐트러지게 됐다. 여기에 한 달여 만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한 여파로 남북 경협 최후의 보루이던 개성공단 가동까지 중단되면서 남북 경협 채널은 꽉 막히게 됐다. 우익들이 쏟아내는 외침에는 거칠 것이 없었다.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홍보하는데 열을 올렸고, 개헌을 통해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국가로 바꿔야 한다는 무서운 얘기를 예사롭게 했다. 우익들은 이미 야스쿠니신사에서 300~400m가량 떨어진 구단시타(九段下) 지하철역에서부터 광기(狂氣)를 마음껏 드러냈다. 왜곡 교과서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는 ‘새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회원들은 과거 교육으로의 회귀를 외쳤고 개헌 단체들은 “제국주의 시절 대일본제국의 헌법을 복원하라”며 유인물을 배포했다. 거리 곳곳에는 “국가 국민을 위해 싸운 일본인을 모욕하지 말라”는 식으로 제국주의 전쟁을 미화하는 구호가 내걸렸고 “난징(南京)학살 희생자는 없었다”며 대놓고 역사를 왜곡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납치 피해자의 사진을 내걸고 자위권을 행사하라며 전쟁을 부추기는 극우들도 활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자민당이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야스쿠니신사에서는 유독 개헌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많이 들렸다. 메가폰을 든 남성은 “전후 지금처럼 개헌 분위기가 높은 것은 처음이다”고 목쉰 소리로 외쳤다. 한편 대구시는 붉은 불개미 대처를 위한 행동요령을 담은 홍보자료를 만들어 시민에게 배포했다. 요령에 따르면 성묘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긴옷과 장갑, 장화를 착용하고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는 게 좋다. 붉은 불개미가 달라붙거나 물면 신속하게 떼어내고 물린 직후에는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 주재하는 이란 대사관에 17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괴한 약 10명이 페인트가 담긴 병을 여러 개 던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쓴 채 이란 대사관 정문 경비초소의 창문을 망치로 깨고 공관을 향해 페인트 병을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페인트 병은 대사관 안까지는 닿지 못하고 건물 외벽까지 날아갔다. 이들은 루비코나스라는 쿠르드계 무정부주의 단체 소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루비코나스는 페이스북에 자신들이 공격하는 영상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이란의 야만적 압제에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조직은 올해 7월 그리스 외무부 청사에도 페인트 병을 던지는 등 다국적 기업, 정부 기관, 정당 건물, 외교 공관 등을 겨냥해 인명피해가 없는 소규모 기습을 종종 벌였다. 이들이 그간 팔레스타인 탄압, 고위 정치인의 뇌물 스캔들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알리려고 이른바 ‘퍼포먼스 식’으로 습격한 만큼 이번 공격이 이란 정부만을 겨냥한 반정부 단체로 보긴 어렵다. 공교롭게 이달 14일에는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대사관도 쿠르드계의 습격을 받았다. 이라크 북부에 근거를 둔 반(反)이란 쿠르드계 조직 코말라당의 일원을 자처한 이들은 대사관 정문에 게양된 이란 국기를 훼손하고 공관에 돌과 오물을 던졌다. 이란 외무부는 15일 프랑스 정부가 외교 공관에 대한 경계에 소홀했다고 항의했다. 인적, 물적 피해가 크진 않았지만 유럽 주재 이란 대사관이 잇따라 습격받은 데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쿠르드계 반이란 분리독립 조직인 이란쿠르드민주당(KDPI 또는 PDKI)을 미사일로 공격한 데 대한 보복성 반응으로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이달 8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이 조직의 근거지에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조직원 11명을 살해했다. 혁명수비대는 “쿠르드자치정부를 통해 수차례 엄중히 경고했음에도 그 범죄자 집단(KDPI)은 이를 무시하고 외부 세력(미국, 이스라엘)과 결탁해 이란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이란에 대한 테러분자의 침략 행위를 끝낼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계와는 관계없지만 이달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 일부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당시 바스라에서는 전기, 물 부족과 실업에 항의하는 민생고 시위가 이어졌다.

58만㎡에 가족공원, 뷰티·메디컬센터, 복합엔터테인먼트 등 조성(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발계획 수립 후 20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 밀레니엄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출장샵추천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는데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들어보시죠. 정진원은 청주읍성의 남쪽에 있던 출장 관원들의 숙박시설이었으며 남석교의 옛 이름이 ‘대교’로 불렸다는 점에서 조선시대까지 다리로서 제 기능을 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축조 시기를 고려 시대로 보는 주장도 있다. 청주는 공주, 무주 등과 함께 풍수학적으로 행주형(行舟形) 도시에 해당한다. 사방에서 물이 모여들 듯 재화와 사람이 풍성히 모이는 형태라고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고려 광종 때 청주의 행주형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읍성 안에 돛대 구실을 하는 철당간(국보41호)을 세웠다. 홍건적의 난이 진압된 직후인 1361년 고려 공민왕이 청주에서 7개월간 머물며 청주읍성을 임시수도로 삼은 적도 있다. 청주는 당시 정치적·군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됐다. 3도(충청·경상·전라)의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곡식 운반이 용이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안전했기 때문이다. 돌다리 설치 필요성이 고려 시대 때 부각되면서 남석교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다. 남석교의 네 귀퉁이에 서 있던,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견상(犬像) 4점 중 3점이 발굴되기도 했다. 전남 구례 문화 류(柳)씨 고택인 운조루에 소장된 조선 후기 청주읍성도(圖)에서도 남석교 입구에 서 있는 견상을 찾아볼 수 있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For media queries, write to: contactus@pulsus.com Ph: 650-268-9744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개최 공식화 외신은 카가메 대통령의 사면 조치가 놀랍다며 르완다 정부가 이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송고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아그라월 소장은 ‘일부에서는 대북지원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는 말에는 “미사여구를 쓰고 싶지 않지만, 한국 국민은 용감하고, 호의와 선의를 베풀 줄 아는 국민”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한국 정부의 대화와 노력이 결국에는 (대중의) 태도와 인식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북지원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이런 우려가 없도록 WFP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WFP가 능력을 증명해 인도적 지원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영양실조와 영양결핍으로 고통받는 영유아를 돕는 일에 실패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북한 식량난이 과거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북한 인구의 40%인 1천30만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인구의 19%가 발육부진이며 지역마다 격차가 심해 북동·북서쪽 지역에서는 30%의 주민들이 발육부진 상태”라며 “홍수, 가뭄, 폭염도 북한 식량 사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 농업생산량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WFP는 북한 주민들이 겪는 영양부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북한 정부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 활동에 큰 문제를 겪은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원활한 대북지원을 위해 여러 국가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올해 목표치의 37%만 충당이 됐다”며 “앞으로 5개월 동안 1천500만 달러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 인도적 지원에 제약이 없도록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기다리고 있는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려주기를 바란다”며 “저희를 도와주면 저희가 아이들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방한한 아그라월 소장은 미국 대사관에서 열리는 농업생산 관련 세미나에 참석하고, 국회에서 북한 영양실태를 발표한 뒤 19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송고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전날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면서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면서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전쟁학연구소'(ISW)의 터키 연구자 엘리자베스 티어만은 AFP통신에 “당장 러시아·터키 관계가 파열음을 내지는 않고 있지만, 터키의 야망과 아사드 정권의 목표는 상충한다는 점은 자명하다”고 진단했다. 모스크바대학 소속 러시아·터키 관계 전문가 케림 하스 박사는 이달 7일 아랍권 매체 알모니터에 “양국의 신뢰 수위가 매우 낮아졌으며, 관계가 위태롭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와 터키는 국제 여론전을 벌이며 물밑으로 치열한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군이 지상 작전을 포함, 전면적인 공세를 벌이는 시기는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스 박사는 “터키가, 미국과 갈등이 더 깊어져 러시아의 조력이 더욱 절실해지는 바로 그 순간, 러시아가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北 고위급 방남 이후 두차례 도발…관계개선 진정성 있나”(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은 송고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지난 11일 인사청문회가 열린 이은애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 추천)의 경우 위장전입 횟수만 8차례에 달했고, 다운계약서 작성과 탈세 등 기타 여러 의혹도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이 자녀의 학교 적응 문제와 관련이 있다거나 친정어머니가 혼자 알아서 한 일로 투기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청문위원들이나 국민을 납득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현 정부가 고위공직 인사 배제 기준으로 정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도 2차례나 됐다. 위장전입은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는 범죄다. ‘위장전입 중독’이라고 질타한 뒤 부동산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거취를 결정하라고 요구한 한 야당 의원의 주장을 정치 공세로만 치부할 수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대북제재 풀 비핵화 조치 기대했으나 실질적 내용 못 찾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비핵화를 위한 철저한 실무협상이 돼야 할 남북정상회담이 요란한 행사밖에 보이지 않는 잔치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풀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기대했으나 합의문에서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고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 희생자 추모를 위해 서울 대한문 앞에 5년만에 다시 차려졌던 추모 분향소가 79일만인 19일 자진 철거됐다.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합의하고, 정부가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등 쌍용차지부의 요구사항을 상당 부분 존중한 데 따른 것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는 이날 오후 7시 마지막 문화제를 연 뒤 대한문 앞 분향소를 자진 해체했다. “당신과 함께여서 행복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날 문화제에는 쌍용차 해고노동자들과 시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제는 세상을 떠난 쌍용차 조합원 30명의 넋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이어 각종 문화 공연이 이어졌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수많은 분이 성금을 모아주셨고 대한문에 와서 눈물을 흘려주셨다. 이분들의 힘이 있어서 (복직) 합의에 이르렀다”며 “그 연대의 힘을 어디에 있다 하더라도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마음 모아 힘 모아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구호를 늘 쌍용차 집회 때마다 외쳤다”며 “수많은 사람이 쌍용차에 마음을 모아줬고 힘을 모아줘서 해고노동자들이 이렇게 (복직이) 됐다”며 시민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22일 세계 랭킹 3위 프랑스와 첫 경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18일 오후 스페인으로 출국한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2일부터 30일까지 스페인 테네리페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A조에 편성돼 프랑스, 캐나다, 그리스와 함께 조별리그를 벌인다. 이 대회는 2014년 터키 대회까지 세계선수권대회라는 명칭으로 열렸고 이번 대회부터 FIBA 월드컵이라는 새 이름으로 진행된다. 16개 나라가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8강 진출 플레이오프를 거쳐 준준결승 진출 여부를 타진하게 된다. FIBA 랭킹 16위인 한국은 22일 프랑스(3위)와 1차전을 치르고 23일 캐나다(5위), 25일 그리스(20위) 순으로 맞대결을 벌인다.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 중국과 결승에서 접전 끝에 분패해 은메달을 따낸 대표팀은 북측 선수들인 로숙영, 장미경, 김혜연이 빠진 자리에 김정은(우리은행), 김단비(신한은행), 심성영(국민은행)을 넣었다. 또 부상 중인 김소담(KDB생명) 대신 백지은(KEB하나은행)이 대표팀에 합류 12명 엔트리를 채웠다. 한국 여자농구는 인천 아시안게임과 대회 기간이 겹쳤던 2014년 세계선수권에는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국가대표 2진급이 출전해 16개국 가운데 13위에 올랐다. 또 2010년 체코 대회 때는 8강까지 진출하며 함께 아시아 대표로 출전했던 일본(10위), 중국(13위)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국내 포스 터치 센서 기업 하이딥과 함께 7인치 대면적 센서를 스마트폰에 장착해서 실시간 압력 분포도 확인했다. 유재영 박사과정은 “다양한 실제 사용 환경에서도 높은 신뢰성 수준에서 동작했다”며 “사용자 터치 인터페이스와 웨어러블 기기에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6일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온라인판에 실렸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복판에서 은을 캐던 때가 있었다. 불과 30년 전인 1987년까지 명맥을 이어 온 ‘부평 은광(銀鑛)’ 이야기다. 비록 광산은 문을 닫았지만, 아직도 그 흔적은 곳곳에 남아 있다. 부평 인천가족공원 초입에서 왼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지금은 닫힌 갱도가 나온다. 바로 옛 부평은광으로 들어가는 입구다. 한때 전국 은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큰 규모였던 이 광산의 역사는 19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부평문화원이 펴낸 부평은광 자료집에 따르면 1937년 12월 ‘부평광산이 첫 채굴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관보에 실렸다. 당시 인천상공회의소 이사를 지낸 일본인 후지타니 사쿠지로가 광산 출원 허가를 내고 사업을 시작했다. 은을 품은 광산의 넓이는 광활했다. 당시 광산은 만월산 일대와 주변 법성산 인근까지 무려 300만여㎡(91만9천평)에 달했다. 초기 은 채광량에 대한 자료는 현재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채굴 여건이 열악해 많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아이돌’이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11위를 차지했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한 방탄소년단의 ‘아이돌’이 8일 자 핫 100 차트에서 11위에 올랐다. 이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10위에 랭크된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컨대 옆으로 굽은 소나무 너머로 폭포수가 떨어지고, 사내가 바위에 걸터앉은 모습을 묘사한 ‘송하관폭도'(松下觀瀑圖)는 서얼 신분으로 인한 열등의식이 투영됐다고 해석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저자는 이 그림을 소나무 근처에서 폭포 소리를 듣는다는 ‘송변청폭도'(松邊聽瀑圖)로 새롭게 명명하고, 제작 당시 상황을 살펴보라고 제안한다. 저자는 그림 왼쪽 글씨 중 서울 남산을 뜻하는 ‘소호로'(小葫蘆)를 잘못 판독하거나 해석한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면서 송변청폭도는 이인상의 남산 집 근처 모습을 표현했고, 제작 시점은 1754년이라고 추정한다. 이어 이인상은 장원급제한 뒤 영조에게 직언했다가 함경도 귀양지에서 목숨을 잃은 단호그룹 멤버 오찬(1717∼1751)을 그리워하면서 임금에 대한 분노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고 해석한다. 또 이인상 글씨라고 알려진 ‘능호필'(凌壺筆)과 국립중앙도서관 소장품인 ‘능호관 유묵’은 이인상 친필이 아니라고 설명한다.(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1950년대만 해도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째로 넣어 끓인 서울식이 주류를 이뤘다. 그러나 보기에도 좋지 않고 먹기에도 불편해 대중적인 음식으로 발돋움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에 남원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삶은 뒤 갈아서 뼈를 발라내기 때문에 어린아이도 아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여기에 된장으로 간을 맞추고 시래기와 함께 입맛에 따라 들깨, 토란대를 넣어 푹 끓인다. 입맛에 따라 초피나 산초가루를 뿌려 먹기도 한다. 남원추어탕은 원래 미꾸라지가 아니라 ‘미꾸리’로 만들었다. 미꾸라지는 몸통이 납작한 편인 데 반해 미꾸리는 몸통이 동그란 게 특징이다. 그래서 미꾸라지는 ‘넙죽이’, 미꾸리는 ‘둥글이’로 불린다. 미꾸리는 미꾸라지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맛이 좋다. 미꾸리를 이용하는 남원추어탕이 유명해질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다. 하지만 미꾸리는 구하기가 쉽지 않아 요즘에는 남원의 추어탕 전문점들도 주로 미꾸라지를 쓸 수밖에 없다. 다만 남원추어요리협의회에 가입된 전문점들은 미꾸라지든 미꾸리든 100% 국내산을 고집한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

폐광 전까지 부평광산에서는 총 400만t을 채광해 50만㎏에 달하는 은 정광을 생산해냈다. 그러나 흐드러지게 핀 꽃이 지듯 부평은광의 호황도 쇠락을 맞았다. 광산을 운영하던 영풍기업은 1984년부터 3년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끝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1987년 부평은광을 처분했다. 일자리를 찾으러 광산으로 왔던 노동자들도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한때 가장 흥성했던 부평은광 주변은 낙후한 원도심으로 변했다. 광산 주요 작업장이었던 영풍기업 사무소 부지에는 1990년대 이후 아파트가 들어섰다. 갱도 입구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중계 화면 앞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틀째 계속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후 공개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소강 국면에 빠진 뒤 제자리를 맴도는 듯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이번 약속을 계기로 다시 탄력을 받을지에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은 또한, 양국 간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 및 교류협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획기적이고 구체적 실천방법을 함께 발표했다. 여기에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한 ‘깜짝 발표’까지 이어져, 남북정상이 선언문에서 공언한 대로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 각 부처의 내년도 예산 편성을 위한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따내려는 치열한 ‘예산전쟁’ 대열에 국방부라고 예외는 아니다. 국방부도 전날 기획재정부에 내년도 국방예산 편성안을 제출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내년 국방예산안 규모에 대해 국방부와 기재부 모두 입을 다물고 있어 정확한 액수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올해 국방예산 43조 원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올해 국방예산은 자주국방 능력을 갖춘 강한 군대 육성 차원에서 2009년(전년 대비 7.1% 증가) 이후 최고 수준인 6.9%를 증액했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방위력 개선비도 10.5% 대폭 확대해 편성한 바 있다. 내년도 국방예산이 올해보다 오를 것이란 전망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미사일 위협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강대국의 군사 대국화 움직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자주국방’에 대한 열망이 정부 내에서 공통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국방예산이 더 늘어야 한다는 인식이 어느 정부 때보다도 확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런 인식의 흐름에 편승해 군 관계자들은 내심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에 국방예산 50조 원 달성을 희망하고 있다. 각 군이 국방부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규모를 합한 결과 50조 원에 육박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실제 국방부는 각 군이 요구한 예산안을 줄이고 줄여 기재부에 제출했는데 그 규모는 50조 원을 밑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우리나라 국방예산이 50조 원이라면 이는 올해 일본 방위비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지난 3월 일본 국회를 통과한 방위비는 역대 최대이자 전년보다 1.3% 증가한 5조1천911억 엔(약 52조6천600억 원)에 달한다. 최근 급격히 군사력을 늘리는 일본과 국방예산 수준이 비슷해지는 것이다. 군은 국방예산 증액을 견인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비 3축 체계 전력 확보를 꼽고 있다.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2020년 초반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축 체계 전력과 이 체계를 구현하는 플랫폼 확보를 위한 올해 예산은 작년 대비 5천509억 원이 증가한 4조3천628억 원이다. 핵심 전력으로 정찰위성(425사업), 장거리공대지유도탄,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 장거리지대공 유도무기, 사거리 확장형 패트리엇(PAC-3 MSE형) 미사일, 대량응징보복 작전 구현을 위한 각종 탄도미사일, F-35A 스텔스 전투기, 3천t급 잠수함 등이다. 이런 핵심 전력을 필두로 해서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편성된 3축 체계 예산은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포스코1%나눔재단’이 청년들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청년쉐어하우스’ 건립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005490] 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해 운영되는 공익재단으로, 2013년부터 국내외 배려계층을 위한 스틸 복지시설을 건립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에서 입주식을 한 청년쉐어하우스는 지상 5층에 연면적 110평 규모의 다세대 주택이다. 여기에 서울시에 거주 중인 만19∼35세의 무주택 1인 미혼가구 청년 18명이 입주한다. 입주 청년들은 주변 시세의 절반 수준인 보증금 450만∼1천60만원, 월 임대료 7만8천∼18만6천원을 내고 거주하게 된다. 방은 개인별로 사용하고 거실·부엌·화장실 등은 공유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 About PULSUS Group: PULSUS Group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eer-review publisher and conferences organizer operational since 1984. Headquartered at Singapore, PULSUS Group has its offices in London (UK), Ontario (Canada) and Chennai, Gurgaon, Hyderabad (India). Endorsed by the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promotes peer reviewed medical journals in association with international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organizes 500+ global meetings per year across the world, enables physicians and industry professionals to convene together and form conclusive strategies towards advanced therapeutics and treatment aspects. PULSUS Group strives to reach out to broad range of target groups and market leaders across diverse spectrum of research fields, providing high quality information across USA, Europe, Asia Pacific and ME. “미래준비 전략 점검 차원”…그룹 총수 행보 본격화 전망선대 회장 마지막 공식 외부 일정 장소 선택…R&D 역량 강화에 방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했다.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애착을 갖고 조성한 곳이라는 의미와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활동의 핵심 기지라는 측면을 함께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구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LG그룹의 융복합 R&D 클러스터인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지주회사인 ㈜LG가 13일 밝혔다. ‘새 총수’의 첫 현장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066570] 사장, 유진녕 LG화학[051910]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034220]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수행했다. 또 올해 신설된 그룹 차원의 벤처투자회사(CVC)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동참했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R&D 현황을 점검하고,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올레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을 우선 육성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주요 폭격 대상이 될 시리아 내 화학무기 시설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만약 화학무기가 사용된다면 이를 외면하지 않고 독일 역시 군사적 행동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임스 제프리 미국의 시리아 특별대표는 지난주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공격을 준비 중이라는 수많은 증거가 있다고 경고했다. 아사드 정권은 그동안 반군에 지속적으로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오고 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아사드 정권은 올해만 세 차례의 염소가스 공격을 하는 등 지금까지 송고 충칭시 우롱 지구 위원회 홍보부는 “건강한 중국,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충칭, 아름다운 우롱”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가 “관광+스포츠+문화”를 통합 발전시키려는 우롱 지구의 중요한 시도라고 전했다. 터키 카고 아시아태평양 부사장 Huseyin Ceyhan은 “광둥 성이 자사에 있어 중요한 시장인 만큼, 중국 남부 특히 광저우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르섬에는 백제 저잣거리 풍경을 보여주는 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강에는 기존 유등 이외에 해상강국 백제를 상징하는 대형 황포돛배를 추가로 설치한다. 공주시는 지난달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최근 터키 대통령실 소유가 된 카타르 왕실의 초호화 전용기는 구입한 것이 아니라 카타르 에미르(군주)가 준 선물이 맞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직접 해명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기내에서 취재진에 이같이 밝혔다고 일간지 휘리예트 등 터키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앞서 이달 13일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일부 친정부 성향 터키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북중 접경지역 찾은 ‘범민족평화포럼’ 참가자들단둥 압록강단교·황금평 등지 둘러보며 가슴 ‘뭉클'(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압록강변에 와서 강 너머 북한 신의주를 바라보니 역사가 와 닿습니다.” 23일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이 곳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범민족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측 및 해외동포 전문가 30여명이 찾았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날 중국 선양에서 1차 포럼 행사를 하고서 이날 행사 이틀째를 맞아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했다. 러시아 미국 일본 카자흐스탄 독일 영국 등지에서 온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 온 게 처음이라고 했다.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 OUELH는 Bowsprit의 나머지 지분 40%와 Frist REIT 총 발행 주식 중 10.63%을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8년 9월 18일자 OUELH 발표를 참조한다. 대만 빈과일보는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남북 정상이 남한에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어차피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는 인식으로 결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에도 성큼 다가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립지역인 판문점이나 평양에서만 정상회담을 여는 것보다는 서로의 수도를 오가는 게 훨씬 자연스러운 정상교류 방식이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 연간 2만두 거래된 수원 우시장 수원 우시장의 형성 배경을 논할 때는 개혁과 효의 상징인 조선 22대 왕 정조(正祖·재위 1776∼1800)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에 화성(華城)을 축조한 정조는 수원이 자립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둔전(屯田·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요지에 설치한 땅)을 경영했다. 농민들에게 종자와 소를 나눠주고, 농사를 짓게끔 했다. 수확기가 되면 수확의 절반을 거둬들이고, 소는 3년에 한 마리씩 갚게 했다. 이후 소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거래를 할 마땅한 장소가 필요해지자 성 안팎에 우시장이 하나둘 생겼다. 장이 열리는 4·9일 닷새 간격으로 우시장에는 소 장수와 농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리적인 요건도 수원 우시장 발전에 한몫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서 자동차가 무슬림(이슬람 교도)들을 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1) 장소: 디즈니랜드 호텔 1150 West Magic Way Anaheim, California 92802▲ 경향신문 =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인 평화다” ▲ 서울신문 = 비핵화 첫 공식 의제로…文ㆍ金 연이틀 정상회담 ▲ 세계일보 = 테이블 오른 비핵화…’평양 빅딜’ 주목 ▲ 조선일보 = 평양의 사흘…핵심은 核이다 ▲ 중앙일보 =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비핵화 대화 나누겠다” ▲ 한겨레 = 불가역적 평화로 가는 ‘평양의 2박3일’ ▲ 한국일보 = 文ㆍ金 2박3일 동행, 비핵화 돌파구 찾는다 ▲ 디지털타임스 = ‘3大의제’ 합의 담판…최소 2번이상 만난다 ▲ 매일경제 = 文-金 비핵화 평양담판…’빅딜’ 촉각 ▲ 서울경제 = 서울대마저…공ㆍ자연대 대학원 첫 동시 미달 ▲ 전자신문 = KB금융, 복잡한 ARS서 해방 ‘디지털 콜센터’ 혁신 ▲ 파이낸셜뉴스 = 文-金, 핵신고-종전선언 ‘평양담판’ ▲ 한국경제 = 文 “비핵화,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대화” ▲ 건설경제 = 씨 마르는 SOC 사업 건설 침체터널 장기화 ▲ 매일일보 = “불가역적 평화체제 만들고 싶다” ▲ 신아일보 = 文대통령 평양行…北김정은과 2차례 이상 단독회담 ▲ 아시아타임즈 = ‘방북’ 재계 총수들, 남북경협 ‘물꼬’ 트나? ▲ 아시아투데이 = 한반도 평화의 새날…文ㆍ金 두차례 회담 ▲ 아주경제 = 폭탄관세 vs 수출제한 ▲ 에너지경제 = 가스공사, ‘직수입 포기’ 포스코에 LNG 조달 안한다 ▲ 이데일리 = 文 “허심탄회한 대화로 북ㆍ미대화 접점 찾겠다” ▲ 일간투데이 = ‘전기차 보급’ 지자체가 팔 걷었다 ▲ 전국매일 = 남북정상 두 차례 이상 만난다 ▲ 경기신문 = 문 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평양 도착 ▲ 경기일보 = 종전선언 가는 길…비핵화 文 연다 ▲ 경인일보 = 두 정상, 2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ㆍ체제보장 담판 ▲ 기호일보 = 송도 악취 주범은 ‘자원순환센터’ ▲ 인천일보 = 통일경제특구 교동산단 품어라 ▲ 일간경기 = 이재명 지사는 평양 방문단에서 왜 빠졌을까? ▲ 중부일보 = 北 비핵화 의제 文-金 2번 회담 ▲ 중앙신문 = 李 지사, 평양行 명단서 왜 빠졌나 ▲ 현대일보 = 인천송도 악취 진원지 ‘자원순환시설’ ▲ 강원도민일보 = 두 차례 마주 앉는 남북정상 ‘비핵화’ 평양 담판 ▲ 강원일보 = 비핵화 첫 공식의제로…진전 가능성 열려 ▲ 경남도민일보 = ‘LNG 연료추진선’ 100척 건조로 조선업 활력 ▲ 경남매일 = 경남학생인권조례 교육계 분열로 확산 ▲ 경남신문 = 비핵화ㆍ종전선언 큰 길 열리나 ▲ 경남일보 = 염원…”김삼선의 못 이룬 꿈, 서부경남KTX로” ▲ 경북매일 = 차라리 만나지나 말 것을… ▲ 경북연합일보 = 신산업 혁신인재 3천명 양성 ▲ 경북일보 = 포항 영일대 버스킹, 주민들에겐 소음 공해 ▲ 경상일보 = 일거리 예년의 절반…빈손이 태반 ▲ 국제신문 = 車부품 사업 다각화로 활로 찾는다 ▲ 대경일보 = 경북 기초단체장 외유성 출장 혈세 ‘줄줄’ ▲ 대구신문 =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안정화를” ▲ 대구일보 = 문대통령-김위원장 ‘비핵화 의제’ 첫 논의 ▲ 매일신문 = 평양이 열린다, 평화도 열릴까 ▲ 부산일보 = ‘부울고속도로 사고’ 하자 방치하다 터졌다 ▲ 영남일보 = 權시장 민선 7기 공약실천 35兆 투자 ▲ 울산매일 = ‘울주 종합체육공원’ 시설변경 검토 논란 ▲ 울산신문 = 대기업 갑질에 영세 협력사 폐업 위기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울산 Rusan 마켓’ 개설 제안 ▲ 창원일보 = “내년 예산, 경남판 뉴딜사업 착수” ▲ 광남일보 = 광주 분만시설 5년새 절반 문닫아 ▲ 광주매일 = 남북정상 오늘 오후 평양서 첫 회담 ▲ 광주일보 = 굿모닝 평양 ▲ 남도일보 = 문재인 대통령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 평화” ▲ 전남매일 =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역 중기 110곳 신청 ▲ 전라일보 = “기금운용본부 깎아내리기 200만 전북도민 분노한다” ▲ 전북도민일보 = “기금본부 왜곡 말라” 도민 분노 확산 ▲ 전북일보 = “기금운용본부ㆍ전북 금융허브 방해 말라” ▲ 호남매일 = 오늘 평양서 남북 정상 만난다 ▲ 금강일보 = ‘종전선언 나올까’ 초미 관심 ▲ 대전일보 = 철도ㆍ산림 남북경협 진전 기대 ▲ 동양일보 = 상권기반 취약에 시설 경쟁력 ‘제자리’ ▲ 중도일보 = 비핵화ㆍ북미대화 물꼬 트나 ▲ 중부매일 = ‘비핵화’ 빠른 속도 진척 기대 ▲ 충청일보 = 이시종 “세종~청주공항 고속화道 조기건설” 양승조 “KTX 공주역 활성화 중점…TF 가동” ▲ 충청투데이 = 9ㆍ13 부동산대책 대전엔 호재될까 ▲ 제민일보 = 교육청 방만한 예산 운영 고질병 ▲ 제주매일 = 교육청 시설사업비 급증…집행은 ‘나몰라’ ▲ 제주신문 = 추석 앞두고 채소류 가격 폭등 ▲ 제주新보 = 무력충돌 위험 근본 제거 기대 ▲ 제주일보 = 버스 환승효과 ‘기대 이하’ 시스템 재정비 시급하다 ▲ 한라일보 = 두 정상 첫날부터 마주앉아 현안 논의

SK텔레콤[017670]도 지난달 ‘5GX 게임 페스티벌’을 열고 360 VR 라이브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과 VR 게임을 공개했다. 앞으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5G, VR, 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032640]는 스포츠 중계에 좀 더 힘을 쏟고 있다. 5G 시대에는 원하는 각도와 선수를 골라보는 스포츠 중계가 대세가 될 전망인데 LG유플러스는 이미 ‘골라보기’ 서비스를 올해 프로야구와 골프 중계에 적용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프로야구 ‘AR입체중계’를 선보였다. 미역바위는 돌미역을 채취하며 살아가는 어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삶의 터전이나 다름없다. 제전마을 등 어촌 주민들은 매년 추첨을 통해 각자 미역바위를 배정받는다. 미역바위에 따라 생산되는 돌미역은 질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추첨일을 전후해 어민 간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한다. 마을별로 차이가 있지만 미역바위당 5∼6명, 많게는 7명 정도가 배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령으로 노동이 어렵거나 다른 생업을 우선으로 하는 주민은 추첨을 포기하는 대신 소정의 돈을 받기도 한다. 1960∼70년대에는 울산 북구 대부분의 마을에서 수면 위로 솟아 있는 갯바위를 폭파해 바닷속으로 가라앉히기도 했다. 미역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인위적으로 미역바위를 만든 것이다.▲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콘텐츠 분야 스타트업(신생기업)들이 마케팅과 스토리텔링에 대한 노하우를 얻을 수 있는 ‘눈이 즐거운, 스타트업 X 콘텐츠 썰展(전)’ 행사가 오는 20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내 콘텐츠멀티유즈랩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디지털 전문 잡지 ‘ㅍㅍㅅㅅ’ 이승환 대표가 ‘스타트업 비즈니스, 콘텐츠로 소문내기’라는 주제로 든든한 구독자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비법을 강연한다. 이어 ‘게임사전’을 공동 집필한 한혜원 이화여대 융합콘텐츠학과 교수가 ‘트렌스미디어 스토리텔링’이란 강연을 통해 사용자 경험(UX) 디자인 방법에 대해 조언한다. 강연 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입주한 150여개 기업 관계자가 함께하는 네트워킹 파티도 있다. 작년 12월 개소한 콘텐츠멀티유즈랩은 새로운 원천 콘텐츠를 발굴해 타 장르나 이종산업과의 협업을 실험하고 성과를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다음 달은 넥슨의 게임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아트워크 기획전시 ‘어나더 아트(ANOTHER ART)’를 개최할 예정이다.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입장차는 확연하다. 또 그러한 주장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어 보인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논리를 내세웠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이야말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이룰 절호의 기회”라면서 “국민이 하나 된 마음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는 정치적인 절차가 아니고 법적인 절차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런 시각에서 당내 일각에서 강행 처리 주장까지 흘러나왔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대만 자유시보는 애플이 문제의 표기 때문에 중국 관영매체의 지목으로 인터넷에서 비판을 받을 것으로 여겼으나 중국 관영매체는 애플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을 형성하지 못한 채 오히려 누리꾼들에게서 조롱을 받았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망(環球網)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중국, 홍콩, 대만을 1차 출시 리스트에 올려놓았는데,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앞에는 ‘미국’을 붙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구분을 했지만, 대만과 홍콩 앞에 왜 ‘중국’을 붙이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 전립비대증은 겨울질환?…냉방 탓에 한여름 환자 더 많아 전립선은 정액의 일부를 만들고, 정자에 영양을 보급하며 운동성을 도와준다. 요로감염 방어기능도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전립선암 등 많은 질환이 발생하는 부위이기도 하다. 여성의 자궁이 노화하면서 자궁경부암, 자궁근종 등이 잘 생기는 것과 유사하다. 이 중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점차 커지는 질환이다.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해 소변보기가 불편해지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보통 전립선은 호두 정도 크기(20㏄)인데, 노화로 귤이나 야구공만큼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하는 것이다.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배뇨장애는 겨울철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게 일반적이다. 낮은 온도가 전립선의 요도괄약근을 자극하고 방광을 위축시켜 배뇨장애를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에도 냉방이 유지되는 실내에서 장시간 생활하다 보니 체온이 낮아지면서 배뇨장애가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또 더위를 식히기 위해 과일, 음료, 아이스커피, 맥주 등의 수분 섭취가 많아지는 것도 문제가 된다. 특히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방광을 자극해 잦은 배뇨를 유발한다. 알코올도 방광의 자극 및 팽창, 전립선의 수축을 심하게 해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빅데이터(2016~2017년)를 보면 한여름인 7월과 8월 전립선 비대증 환자가 각각 71만명, 75만명으로, 겨울철인 1월과 2월의 70만명, 74만명보다 오히려 많았다. 이 질환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앞선 이씨의 사례처럼 더운 날씨에 증상이 경미해졌다고 임의로 약 복용을 끊는 것도 합병증을 부추긴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는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비롯해 요로감염, 방광결석, 혈뇨, 요실금, 방광기능 이상, 신부전 등이 있다. 고인 물이 썩는다는 속담처럼 소변 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면 요로감염이 올 수 있고, 침전물이 쌓이고 뭉치면서 결석을 만들기도 한다. 방광벽이 늘어나면서 기능에 이상이 오고 몸 안에 요독이 쌓이면 신부전까지 악화하는 사례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같은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애틀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 에어비퀴티(Airbiquity(R))를 후원 및 이에 참가한다는 소식이다. 2일간 진행되는 해당 자동차 산업 행사는, 커넥티드 차량의 사이버 보안 위협, 취약성, 위험완화 및 대책을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제조업체, 공급업체, 분석가, 연구원, 정부 교통 관련 대표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공개포럼이다.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종전선언을 염두에 두고 이행과 보상을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북한 핵 개발의 핵심 시설인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를 명문화하면서, 북미간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부각하려 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부터 연출한 화기애애한 장면들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58) 도쿄대 교수는 “기본적으로 남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아주 구체적으로 합의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며 “그런 측면에서 물론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지난 4월 판문점 선언보다 좀더 구체적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점은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미야 교수는 “북한이 언제 비핵화를 하겠다는 것인지 그런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며 “지금 가진 것을 어떻게 폐기하겠다는 방법이 안 나와 부족한 점이 있다”고 재차 말한 뒤 “남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면밀하게 풀어나가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새삼스럽게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제재 문제 등이 해결되면 남북관계는 더 발전되고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는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미야 교수는 “아직 불투명한 점이 많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면 전체적인 종전선언은 아니지만, 남북 사이에선 종전선언과 비슷한 것이 실질적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관보에 기습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터키정부 변칙 대응, 금리 인상 최소화 신호로 보여””7이닝 무실점 후 마운드 내려올 때 ‘뭔가 해냈다’는 느낌 들었다””컷패스트볼, 빠른 슬라이더처럼 각도 바꿔…포스트시즌 자신 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며칠 전부터 그 선수(놀런 아레나도)만 생각하고 준비했습니다.” 공사 측은 계룡산 상부 전망대에서 관광객들이 불게 물든 다도해 일몰을 감상하는 볼거리를 제공하려고 운행시간을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 모노레일은 포로수용소유적공원 하부 승차장과 계룡산 해발 500m 지점에 있는 상부 승차장 사이 왕복 3.54㎞를 오간다. 상부 승차장에서는 남해안 다도해 전경을 파노라마 식으로 한눈에 볼 수 있다. 거제 관광모노레일은 지난 3월 29일 개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심의가 사실상 연기됐다. 정부는 송고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The new office address is: Daehak 4-ro 9, Yongtong-gu Suwon-si, Gyeonggi-do, Korea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 무의도서 순회진료가 외딴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유학과 이민을 위안 IELTS 시험을 2018년 10월 3일부터 컴퓨터로 응시할 수 있습니다. About Silverfern Silverfern is amongst the few truly global middle-market, multi-asset class, investment management firms in the world today. Silverfern invests on behalf of both institutional investors and a global network of more than 65 of the world’s largest and most sophisticated multi-billion-dollar single family offices. Through its offices in New York, Amsterdam, Frankfurt and Sydney, Silverfern makes direct investments in global middle market Private Equity, U.S. Commercial Real Estate Private Debt, Direct Real Estate, and Corporate Private Debt globally. Silverfern’s investment strategy seeks to mitigate systemic risk in its portfolio by pursuing attractive risk-adjusted returns on a global basis, while at the same time seeking to manage local/market risk through its strategy to partner with qualified, local, investment partners on each of its investments. Additional information is available at www.silfern.com

이에 앞서 마이크를 잡은 김 위원장은 회견에서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면서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자료 제공: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18 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 극 중 연우영은 강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고백하지만 거절당한다. “차이는 장면 촬영하고 집에 가니까 허한 기분이 들었어요. 우영이 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더 적극적으로 표현하다가 고백하면 어땠을까 싶어요. 만약 극에서처럼 제가 아끼는 동생과 좋아하는 사람이 서로 좋아하고 있다면 저는 고백 못 했을 거예요.” 실제로는 대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곽동연은 드라마 주요 배경이 되는 캠퍼스가 신기했다고 한다. “캠퍼스를 처음 누벼봤는데, 그렇게 크고 재밌는 줄 몰랐어요. 아직은 대학에 진학할 생각이 없어요. 현장뿐만 아니라 대학에서까지 연기를 배우게 되면 배운 내용을 전부 소화하지 못할 것 같거든요. 이번에 조교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영상을 많이 찾아보고 공부했어요.” 곽동연은 2012년 데뷔해 드라마 ‘모던파머'(2014), ‘구르미 그린 달빛'(2016), ‘쌈, 마이웨이'(2017) 등 꾸준히 활동했다. 가수 연습생으로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연기로 전향한 그는 “연습생 시절 너무 힘들었는데 연기하게 되면서 답답했던 것이 해소됐다”며 “오열이나 분노 등 일상에서는 느끼기 힘든 감정을 연기하면서 표현해냈을 때의 쾌감이 큰 것 같다”고 털어놨다. 곽동연은 “드라마 제목의 ‘아이디’는 각자 개성을 나타내는 것 같다. 제 아이디는 ‘좋은사람’이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며 “배우로서의 아이디는 아직 알아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작품 쉬지 않고 하고 있는데, 계속 저를 찾아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공포영화 명가 블룸하우스가 처음 선보인 액션 영화 ‘업그레이드’는 2만9천455 명을 불러들이며 5위에 올랐다. 아내를 죽인 자들을 직접 처단하기 위해 최첨단 두뇌 ‘스템’을 장착한 남자의 폭주를 신선한 액션 연출로 펼쳐냈다. 둥관에서 와인 사업을 하는 남아프리카 무역상 Denise Stubbs는 중국 문화를 “장기적 비즈니스 관계의 구축으로 ‘가족’의 구성원이 될 수 있다”고 표현한다. 중국의 와인 문화는 품질에 그치지 않는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비즈니스 파트너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데 달려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중국 사람과 비즈니스를 하게 될 때는 환영과 감사를 받는다고 느끼게 되는데, 환대하는 것이 그들 문화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실, 이는 둥관에서 열리는 Guangdong 21th Century Maritime Silk Road International Expo에 참여해 본 아프리카의 많은 사업가가 받는 느낌을 대변한다. 엑스포가 개최되는 해마다 너무도 많은 인기를 얻는데, 그 이유 중 하나로 해당 행사가 ‘더 많은 비즈니스와 협력을 위해 광둥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는 데 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보예보딘은 “영국 측 CCTV 영상 사진의 페트로프는 사각형 귓불을 갖고 있는데 인터뷰에 나온 페트로프의 귀는 둥근 형태다”며 “다른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 측 사진에는 페트로프의 앞쪽 머리 선이 반원 모양이지만 RT 인터뷰 영상에선 M자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페트로프의 눈은 갈색인 데 비해 영상 속 그의 눈은 푸른색이고, 입의 길이·눈꺼풀·얼굴 점 위치 등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꼬집었다. 보예보딘은 “보쉬로프의 경우도 영국 측 사진 속에선 코와 정수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영상 속에선 정수리와 턱은 왼쪽으로, 코는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귓불 모양도 전혀 다르고, 눈썹·머리색·얼굴 점 등도 다른 사람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어차피 사진과 영상이라 실제 모습이 왜곡돼 보일 수도 있다며 대역이 아닌 실재 인물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이 아닌 사업가들이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들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RT)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있어 오남용이 심각하고, 자칫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연구논문을 보면 프로포폴을 투여한 환자들의 감정은 단순한 기분 좋음에서 의기양양, 환상, 성적 쾌감 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는 프로포폴이 뇌 속의 다양한 수용체에 작용해서인데, 바로 이점이 오남용은 물론 과다투여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위험성에도 프로포폴이 마취와 진정을 위해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이 된 건 일단 인체에 들어가면 혈액에서 지방조직으로 신속히 퍼져 작용시간이 짧다는 이점 때문이다. 그러나 약물의 재분포, 반감기, 제거율 등과 같은 약리학적 특징이 사람마다 다양해 어떤 사람은 소량의 프로포폴에도 호흡억제가 쉽게 일어나고 저산소증에 빠질 수 있는 게 치명적인 단점으로 꼽힌다. 따라서 프로포폴은 기분전환을 일으키는 용량과 호흡억제를 일으키는 용량과의 차이가 크지 않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프로포폴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한 이후 올해 5월부터는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관리 중이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엄격해진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만으로는 프로포폴 오남용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프로포폴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국이 프로포폴을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용으로만 쓰도록 법제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국제학술지 ‘통합 유럽 위장병학저널'(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최근호를 보면 독일 연구팀은 프로포폴의 중독성이 전신마취 유도 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약물이 저속도로 주입되는 내시경 진정(수면마취) 때 발현된다고 보고했다. 비무장지대에서 퇴각한 ‘급진’ 반군이 어디로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와 터키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만 답변해, 급진 조직 처리방안을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송고 송고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연합통신(Australian Associated Press, AAP) CEO 부르스 데이비드슨(Bruce Davidson)은 하이난의 첫인상에 대해 “중국의 하와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경치와 투자가 매력적이고 언급했다. 그는 하이난이 좀 더 목표 관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욱 신뢰할 만하고 매력적이며 풍부한 멀티미디어 요소를 갖춘 매체를 제공하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및 트위터와 같은 메인스트림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부 세계와 공유하도록 제안했다. 비상진료 및 방역대책을 위해서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마련해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겪은 지역 공동체를 돕기 위한 요리책 발간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클 왕자비는 오는 20일 켄싱턴 궁에서 ‘함께 : 우리 공동체의 요리책'(Together : Our Community Cookbook)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요리책은 ‘홉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지역공동체 주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24층짜리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타워에서 화재가 발생해 모두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화재 이후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려는 여성들이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이후 인근 무슬림(이슬람교도) 문화유산 센터에 지역공동체 주방이 만들어졌다. 이번 자선요리책은 지역공동체 주방 이용자 50명의 레시피를 모은 것으로, 마클 왕자비가 서문을 담당했다. 수익금 전액은 주민들이 언제든지 지역공동체 주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20년 동안 국경 지역의 점유권한을 두고 무력 충돌한 아프리카 북동부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1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은 살만 사우디 국왕이 주선한 ‘제다 평화협정’ 서명식에서 협정문에 서명했다. 이로써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아프리카 동북부의 앙숙이었던 두 나라가 1998년 시작한 무력 분쟁이 공식적으로 종식됐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무함마드 빈사만 사우디 왕세자, 셰이크 압둘라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무장관도 서명식에 동석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오늘 평화협정은 역사적인 일”이라며 “‘아프리카의 뿔’에 희망의 바람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 먼저, 강 씨의 성과가 순전히 본인 개인의 소유물인지에 대한 의문일 수 있다. 그가 조선 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처럼 유명 인사가 됐을까? 쉽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를 비롯한 사회시스템 발전의 도움을 받았다고 봐야 한다. 게다가 지구 위에 강 씨 혼자 산다면 이런 성과도 불가능하다. 경쟁에서 밀렸던 수많은 사람, 그를 이끌어줬던 스승과 선배, 동료들도 그의 성공에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강 씨의 성과물은 온전히 그만의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식의 주장을 펼쳤던 대표적인 사람이 미국의 정치 철학자 존 롤스다.(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의원이 지역 실정에 맞는 생활임금제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18한반도 국제포럼’에서 한중 전문가들이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 한중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통일부가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학교,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이 공동으로 주관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중국회의’가 15일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에서 개최됐다. ‘한반도 신경제구상,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와 한중협력’을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 닝푸쿠이(寧賦魁)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부대표, 스인훙(時殷弘)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학술위원장 등 양국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소장은 개회사에서 “남북한 철도·도로 연결은 한반도의 혈맥을 복원하는 사업”이라며 “남북한의 철도·도로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연결된다면, 이를 통해 동북아 경제공동체 건설에 한 걸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남북한 간 신뢰 증진을 위한 노력뿐 아니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성사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많이 노력해 온 것이 사실”이라며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한국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더 실질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중국 일대일로 구상의 핵심은 경제회랑 건설”이라며 “남북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통해 한반도 종단철도와 시베리아 횡단철도, 중국·몽골·러시아 경제 회랑이 연결된다면 유라시아 대륙의 운송망이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인 변화는 남북의 노력에 한반도의 주변 국가들이 힘을 실어 주었기에 가능할 수 있었다”며 “중국이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도왔다”고 중국 측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닝푸쿠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부대표도 축사를 통해 “한국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신 북방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북한은 인민 경제 개선을 위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남북한, 중·한, 중·북, 중·남북 협력을 통한다면 경제발전을 바탕으로 역내 안보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닝 부대표는 아울러 “중국의 일대일로와 한국의 신경제구상이 연동돼 역내 무역관계를 활성화하고, 북한 경제가 개선돼야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한반도 정세가 긍정적으로 급격하게 변화한 배경에는 공통된 이익을 갖고 공통된 해결 방안을 주장하는 중국과 한국의 공동 노력이 밑바탕이 됐다”고 진단했다. 스인홍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학술위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중국은 미국의 대중국 압박을 이겨내기 위해 한국, 일본, 유럽, 호주, 캐나다와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동북아 역내 신뢰 구축을 위해서는 긴장 완화와 협력을 통한 중일, 중한 양자 협력을 기반으로 장기적 안목에서 다자 간 협력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도 기조발제에서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중국의 일대일로,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함께 동북아의 협력모델을 만들려는 것”이라며 “유럽처럼 경제 협력을 통해 평화를 조성하고, 평화를 통해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이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위한 한중협력 방안’, 쉬친화 인민대 국가발전과전략연구원 부원장이 ‘일대일로 친환경적 발전 배경하의 중-한 그린에너지 협력’, 류루이 인민대 경제학원 교수가 ‘한반도 평화와 중국 동북경제 진흥의 기회’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토론자로는 안궈산 옌볜대 조선반도연구중심 경제연구소 소장, 이상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이영훈 SK경영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 이번 공연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봄이 온다’ 평양 공연에 대한 답방 공연으로 김 위원장 제안에 따라 진작에 공연명이 ‘가을이 왔다’로 정해졌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전격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가을’로만 잡혀있던 공연 일정은 이번 합의서를 통해 ’10월 중’으로 구체화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더 구체적인 일정 등 공연과 관련한 세부 사항은 방북단의 후속 발표가 있거나, 남북 실무진 간 후속 논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은 북측 예술단 공연이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준비해나갈 것”이라며 “혹시 합동공연이 성사되더라도 북측과 협의해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개최하는 유일한 의료기기전시회다. 이 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후원하며, 과학기술부, 상무부, 국립건강위원회 및 CDA(China Drug Administration)가 지원한다. 지금까지 1,000개가 넘는 중국 및 해외 기업이 박람회 참여 신청을 마쳤으며, 그중 해외 기업은 260개가 넘는다. 올해 전시업체, 참가 국가 및 참가 지역의 수는 작년과 비교해 많이 증가했다. 총면적이 50,000㎡가 넘는 올해 박람회는 6개의 주요 플랫폼과 6개의 전시 영역을 설정하고, 20건이 넘는 특별 의료기기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제화와 산업 영향력 측면에서 더 큰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지역 미래 경제를 짊어질 청년 최고경영자( 송고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적대 행위 종식, 전쟁위험 제거, 화해 증진과 인도적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약속과 조치들을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관련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장거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해체하겠다고 서면으로 약속한 것은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참관단에 관련 국제기구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조치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U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EU는 그동안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주장해왔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이를 보완하기 위해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해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1. 배경 공작기계 시장은 신흥 국가의 경제 발전과 전 세계적인 생산 혁신 노력에 힘입어 국제적인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오쿠마는 첨단 “모노즈쿠리(monozukuri)”/제조 장인 정신의 세계적인 향상에 기여하고자 자사의 국제 판매 조직을 계속 강화할 예정이다. 아시아 시장에서 발생하는 수요 증가로 인해, 한국에서 오쿠마의 판매와 서비스 사업 기반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쿠마는 특히 첨단 제조업에 종사하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서 견고한 지원 시스템을 유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PR&마케팅 이사 Brea Carter

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임병도씨 별세, 임송학(시몬느자산운용 베트남대표·前 교보증권[030610] 리서치센터장)·임은광(전 국가정보원 직원)·임은산(개인사업)씨 부친상 = 17일 12시 24분, 중앙보훈병원 3층 3호실, 발인 20일 오전 10시 ☎ 02-2225-1033 (서울=연합뉴스)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혐의로 논란이 됐던 중국의 유명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알려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은 북한의 핵사찰 허용이 북미가 진행하는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로 포함된다는 뜻인지, 아니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담긴 내용, 즉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한반도에 가을이 왔다. 지독했던 폭염이 끝나고 아침저녁으로 긴 소매 셔츠부터 찾는 계절이 됐지만, 5개월 전 꿈꿨던 그 가을은 아직 아니다. 지난 4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도보다리 대화 모습, 눈길을 떼지 못했던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감동은 여전하지만 이후 지난 몇 개월 전개된 한반도 정세는 기대 이하였다. ST. PETERSBURG, Russia, September 17, 2018/PRNewswire/ — The 2nd 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 the national fishery sector’s premier event, took place in St. Petersburg on 13-15 September 2018.(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가 내달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 LoL 플레이어를 위한 ‘LoL 파크’를 오픈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2차 회담이 열린다면 1차 싱가포르 회담 때와 같은 원칙적인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비핵화 합의가 나와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새로운 협상의 추동력 생성에 실패하는 것은 물론 큰 후폭풍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11월 중간선거 이후 미국 내 여론이나 미 의회의 지형은 점치기 어렵다. 김 위원장으로서도 그 전에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이 최선이다. 핵신고를 넘어 핵을 완전 폐기하고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북미 양 정상의 ‘통 큰 결단’이 필요한 때다. (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10월 10일~13일 한국 킨텍스에서 전 세계 최신 로봇 기술을 선보이는 2018 로보월드(Robot World)를 개최한다.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 미국이 지식재산권 문제를 대중공세의 주요 명분으로 삼는 것과 관련해 리 총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중국은 지식재산권을 존중하는 환경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창조적인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조정을 통해 실물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2시간가량에 걸쳐 1일차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직접 찾아와 오전 10시부터 이틀째 회담을 이어갔다. 회담에서는 3대 의제로 꼽히는 비핵화·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두 정상의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틀째 회담에서 두 정상은 배석자를 두지 않고서 오전 11시10분까지 70분간 독대를 하면서, 의제 가운데 가장 민감한 대목으로 꼽히는 비핵화에 대해 ‘흉금을 터놓는’ 대화가 오갔음을 짐작게 했다. 양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이를 교환했으며, 잠시 후에는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여기서 두 정상은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내놨다.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 The Expo showcased fishing, processing, trading and shipbuilding companies, equipment manufacturers, government agencies and trade associations. Visitors tasted products, took part in a video tour of leading Russian companies, experienced an interactive tunnel and took part in a 3D presentation “120 Years of Russia’s Fishing Industry.”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이채언루트가 첫 정규앨범 ‘이채언루트'( 송고 한국 민주주의의 분기점이 된 30년 전 6월 항쟁은 대학생과 노동자가 주도했지만 촛불집회는 시민이 이끌었다. ‘다이내믹 코리아’에는 변화에 대한 갈망이 꿈틀거리고 있다. 변화의 욕구는 불공정 사회에 대한 불만과 다름 아니다. 52시간제로 시민 정치의 계절이 올지 모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리안 특급’ 박찬호(45)가 300야드를 훌쩍 넘는 드라이브샷 비거리를 뽐냈다. 박찬호는 19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 개막 전 행사로 펼쳐진 장타 대결에서 331야드를 기록해 우승했다. 이날 행사에는 421야드 10번 홀에서 박찬호와 코리안투어 통산 4승의 허인회(31), ‘불곰’이라는 별명처럼 장타가 주특기인 이승택(23),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김민수(43) 등 네 명이 참가했다. 박찬호와 김민수가 한 팀, 허인회와 이승택이 한 팀을 이뤘고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세 번, 다른 종목 선수들은 네 번의 샷 기회를 부여받았다. 각각 3차와 4차 시기에서 팀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결승에 올라 한 번의 샷으로 우승자를 정했다. 다른 종목 팀에서는 박찬호가 323야드, 김민수가 244야드를 찍어 박찬호가 결승에 진출했고, 코리안투어 팀에서는 이승택이 317야드, 허인회가 312야드로 이승택이 박찬호의 상대로 정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기훈 황재하 기자 = “성매매특별법 시행 전 하루 손님 수가 송고 ◇ 브랜드, 신소재 개발로 세계시장 겨냥 2004년 5월 3산업단지에 한국안경산업지원센터(현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가 설립됐다. 2006년 9월에는 3산단 일대가 ‘대구안경특구’로 지정되고 2009년 북구 노원네거리∼침산교 간 1.1㎞ 구간에 ‘안경거리’가 조성됐다. 2001년 시작한 대구국제안경전(DIOPS)은 국내 유일 수출 전문 전시회로 자리를 잡았다. 이런 가운데 2010년 ‘로고스텍’이 항공기 부품소재 ‘울템’으로 만든 안경테를 세계 최초로 출시해 안경산업은 전환기를 맞이했다. 울템은 제너럴일렉트릭(GE)이 개발한 플라스틱 신소재로 가벼운 데다 색상 표현이 자유롭고 휘어져도 부러지지 않는 초탄성을 지녔다. 특히 얼굴형이 넓어 안경테가 벌어지기 쉬운 동양인에게 적합한 소재인 점이 부각됐다. 울템 안경테는 일본 수출 물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당시 일본 시장은 까다로운 품질검사 때문에 수출 규모가 미미했다고 한다. 3공단에 일본인 바이어들이 북적대면서 5년 만에 울템 안경테 수출은 17배나 늘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일까. 중국 업계가 울템 시장에 뛰어들자 국산 경쟁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김윤덕 팀장은 “신소재 제품 출시 후 1∼2년 만에 중국산 저가제품이 시장을 잠식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바이어와 상담에 더는 울템을 내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3공단에는 패션을 강조한 자체 브랜드로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는 업체가 적지 않다. 월드트랜드(프랭크 커스텀·아이로닉 아이코닉), 투페이스옵티칼(까르벵), 얼반아이웨어(나인어코드), 토모르(린타), 반도옵티칼(폴휴먼·오뚜르), 팬텀옵티칼(플럼)등이 안경산업 부흥을 이끌고 있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19일 배재대학교 스마트배재관에서 지역 초·중·고 학생이 참가한 가운데 ‘2018년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를 했다.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는 다문화 학생들이 한국어와 부모 나라의 언어로 꿈과 미래, 진로에 대해 자기 생각을 자유롭게 발표하며 이중언어 의사소통 능력을 계발해 자존감을 향상하고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다.

◇ 군사분야 합의로 첫 삽 뜰 남북유해공동발굴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를 통해 양국은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를 최초로 공동발굴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화살머리고지를 시범 공동유해발굴지역으로 정하고 2019년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6개월 동안 발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곳은 국군 전사·실종자 유해 200여 구를 포함해 총 300여 구가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은 본격적인 발굴에 앞서 올해 말까지 DMZ 자기 측 경계선으로부터 군사분계선 방향으로 지뢰제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발굴되는 유해는 현장 수습해 남북 협의를 통해 송환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공동유해발굴의 편의를 위해 남북 군사 당국은 올해 말까지 해당 지역 안에서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할 예정이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리라 폭락에 환호성을 지르는 집단은 일부 외국인 등 소수일 뿐, 일반 터키인과 교민 상당수는 큰 손실 또는 부담을 안을 처지다. 리라로 사업을 하거나 급여를 받는 한인들은 원화로 환산하면 갈수록 지갑이 얇아지는 상황이다. 리라로 급여를 받는 한 한국 직장인은 최근 한인회 게시판에 “한국 갈 항공권도 사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한국 기업들도 리라 폭락 사태가 장기화할까 전전긍긍이다. 이들은 달러·유로를 기준으로 제품을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데, 단기간에 리라 가치가 폭락해 제품을 팔아도 거의 마진이 없거나 되레 손해를 볼 지경이라는 게 한국 기업 측의 설명이다. 단기간에 리라 달러환율이 연초 사업계획에서 예상한 수준으로 복귀한다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현재 수준이 유지된다면 단가를 대폭 인상하지 않고는 대규모 손실을 안게 된다. 터키리라화는 14일 1 미국 달러당 6.3502리라로 거래를 마쳐, 연초와 비교해 가치가 37% 하락했다. 전자계측기 기업 카스의 박경양 터키법인장은 “환율이 너무 올라 (기업들이) 한번에 가격에 다 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에서 공장을 운영하거나, 달러·유로 결제를 하는 기업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제품을 전량 수입해 공급하는 한국기업은 어느 곳이든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보수단체 돌발행동이 최대 변수…경찰력 총동원될 듯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일 남북정상회담 발표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실현된다면 물 샐 틈 없는 최고 수준의 경비·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외국의 국가 원수 또는 행정수반과 그 배우자’ 또는 ‘그 밖에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대상으로 규정한다. 한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하면 경호당국이 김 위원장에게 국가원수급 경호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요인 경호는 경호처에서 주관하며, 군·경찰 등 관계기관도 경호처 지휘를 받아 각자 역할을 수행한다. 경찰은 경호업무 일부와 함께 김 위원장 동선 외곽경비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 방문 상황에서 예상되는 최대 돌발변수는 북한 정권에 비판적 시각을 지닌 극우보수단체들의 움직임이다. 일부 단체가 김 위원장 동선 주변에서 집회나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 사진 또는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다면 정부로서는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 김 위원장 방문은 남북관계의 일대 전기가 될 중요 사건이지만, 집회·시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만큼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의 고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경호처와 협의를 거쳐 경호구역을 폭넓게 설정, 돌발상황이 김 위원장 동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이 서울 외 지역까지 둘러볼 가능성도 있어 방문 기간에는 경비, 교통, 수사, 생활안전 등 기능을 불문하고 전국 경찰력이 총동원될 확률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방문 시기가 대략적으로라도 정해지면 경비·경호계획을 세우고 1개월 이상 사전 모의훈련(FTX)을 실시하는 등 준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 더 메가북스는 지난 15일 서울 영풍문고 본점 책향에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새로운 직업인 미생물 코디네이터와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을 소개한 ’20-60 나 뭐 먹고 살지?’ 책 출판 기념 북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저자들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건강 수칙,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과 식습관, 발효식품과 마이크로바이옴 중요성, 미생물 코디네이터의 필요성에 대해 100여 명의 참석자와 함께 토크 세미나를 가졌으며, 가수 박윤경의 진행과 가수 이서아의 미니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 책은 건강 전문서적으로 장 건강과 대사·면역·암 등 질병의 시작과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과 질병과의 관련성, 마이크로바이옴 케어와 새롭게 생길 ‘미생물 코디네이터’ 직업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메가랩(프로바이오틱스 연구소기업)의 이기수 고문과 한국의과학연구원 전 상임위원이자 김일성종합대학 의과대학 출신의 김소연 박사로 우리 건강에 실용적인 미생물 정보를 담고 있다. 메가랩의 전용배 본부장은 “질병 예방에 건강한 식습관과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건강세미나와 가수들의 콘서트가 어우러진 새로운 북 콘서트를 다양한 곳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송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미국 건강보조식품 회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경기도 “다른 남북교류협력 사업에도 영향 있을 듯”(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남북 스포츠 교류의 불씨로 기대를 모아 온 국제 유소년(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북미가 다시금 ‘정상간 빅딜’을 시도 중인 북핵 문제를 둘러싼 남북한과 한반도 주변 4개국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까. 영국의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HJS)의 존 헤밍스 박사와 유럽에 있는 유일한 한국석좌인 브뤼셀자유대학(VUB) 유럽학연구소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박사, 런던대 동양·아프리카대(SOAS) 소속 탓 얀 콩 교수는 12일(현지시간) 영국 의회 의사당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6자회담 당사국들의 현실적 목표와 이해관계, 향후 협상 전략 등을 집중 조명했다. 보고서는 큰 틀에서 6자회담 당사국은 미국과 한국, 일본이 한편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다른 편에 위치해 있는 가운데 주요 이슈를 놓고 제각각의 속내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우선 북한의 우선순위는 체제 유지와 경제 발전에 있으며, 특히 체제의 정통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정을 갈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로 나아가도록 하려면 체제와 경제 발전에 대한 보장이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한 역시 CVID로의 단계적 이행, 제재 완화 절차 등이 있은 뒤에야 평화 체제가 구축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CVID 내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원하고 있으며, FFVD를 구축해나가는 과정에서 국가 안보 등 단기적 이익에 관심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미국 내에서 거론되어온 ‘리비아 모델’의 경우 북한에 리스크를 안겨줄 수 있으므로 단계적인 접근을 해 나가겠다는 북한의 열망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26일 미국 인간생물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Biology) 5월호 논문에 따르면 순천향의대 생리학교실 이정범 교수팀은 한국에 연수, 학업차 방문한 아프리카인 41명(평균 나이 29.6세)과 한국인 36명(평균 나이 28.5세)을 대상으로 무더위에 노출됐을 때의 체온, 땀 배출량 등의 땀샘 운동성 반응을 비교했다. 조사에 참여한 아프리카인의 국적은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케냐, 차드 등이었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자 모두에게 섭씨 43도의 뜨거운 물에 30분 동안 다리를 담그는 반신욕을 하게 한 다음 체온을 측정했다.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의 평균 체온은 한국인이 36.34도, 아프리카인이 36.14도였다. 하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고 나자 한국인의 체온은 0.69도 상승한 평균 37.03도까지 올랐지만, 아프리카인은 이보다 낮은 0.42도가 올라 36.56도에 머물렀다. 피부 온도도 체온만큼은 아니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후 모두 아프리카인이 한국인보다 낮았다. 또 아프리카인은 한국인보다 땀이 발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더 길었고, 땀 분비량과 전신의 땀 손실량도 적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열대지역에 사는 아프리카인이 평균 체온과 안정 시 기초대사량(BMR)이 한국인보다 낮기 때문으로 봤다. 이게 땀샘의 땀 분비 활동(sudomotor activity)을 줄이는 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 중에서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로, 평균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외국의 한 연구는 더운 날씨에 사는 사람이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보다 더 적은 기초대사량을 보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는 기초대사량이 적은 게 더운 환경에서 낮은 체온과 내열성 모두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열질환 전문 생리학자인 이정범 교수는 “열을 받아 맺힌 땀이 피부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열이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아프리카 사람들이 체온이 낮고, 땀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열순응(heat acclimatization)을 통한 효율적인 땀 분비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폭염에 건강을 지키는 요령으로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이상 배꼽 아랫부분을 담그라고 권고했다. 이를 통해 몸에 쌓인 ‘축열’을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더위로 갈증이 유발되기 전부터 물을 마셔야만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고려인마을 인근인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본명 張藝興·27)와 노르웨이 출신의 DJ 앨런 워커(Alan Walker·21)가 싱글 ‘쉽'(Sheep)을 발매했다. 이는 2017년 발표된 레이의 솔로 앨범 수록곡 ‘쉽’을 워커가 리믹스한 것이다. 새로운 가사와 붐바스틱 트랩 풍의 사운드로 단장한 ‘쉽’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했다. 워커는 대표곡 ‘페이디드'(Faded)로 유튜브 조회수 18억 건을 기록한 전자음악계 스타다. 지난해 발표한 ‘올 폴즈 다운'(All falls down)과 ‘얼론'(Alone)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워커는 오는 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로 내한한다.”다른 기기 대체하는 아이폰, 비싼 것 아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 리스트에서 애플워치와 에어팟을 제외시키는 데 성공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관세와 아이폰 가격 등 최근 현안에 관해 입을 열었다. 쿡은 18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에 나와 애플 제품이 관세 면제 대상이 된 점에 대해 “미국과 중국은 궁극적으로 무역의 차이를 잘 해결해나갈 걸로 본다”고 말했다. 회의장 안팎에서는 파리협정에서 탈퇴한 미국이 판을 깨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위 협상회의 참석자는 “방콕에 온 미국 대표단은 파리협정 이행에 필요한 로드맵을 논의를 독살시키고 있다”며 “미국은 게임에 참여하지 않는데도 규칙을 정하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협상단 대표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은 파리에서 합의된 ‘골대’를 옮기려 한다”며 “중요한 문제를 진전시킬 선의와 의지가 없는 게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구호단체인 액션에이드의 하르지트 싱은 “미국 협상단의 역할은 중대 국면에서 논의 진전을 가로막는 것”이라며 “유럽연합 등 다른 그룹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파리협정은 전 세계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 대비 송고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이화학연구소와 후지쓰(富士通), 쇼와(昭和)대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태아의 심장 이상을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판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연구진은 태아의 초음파 화면에 비치는 심장과 혈관 위치 등을 AI에 학습시켜 96%의 정밀도로 선천성 심질환을 판정했다. 신문은 태아의 심장을 살펴보는 초음파 진단에는 전문의 지식이 필요하다며 “약 40%의 태아에 대해선 출산 전에 심질환을 발견하지 못하고 출산 후에 발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우선 임신 18~20주의 정상적 태아 약 50명의 심장과 주변 장기에 대한 화상 2천장을 AI에 심층학습(딥 러닝)을 하도록 했다. 이후 좌심실과 우심실 등 심장을 형성하는 부분과 대동맥과 대정맥 등 18개 부위에 대해 이상이 있는지를 판정하게 한 결과 96%의 정밀도로 심질환을 찾아내는 결과를 얻었다. AI에 학습시킨 화상으로는 범용적인 초음파 장치로 검사했을 때의 화상을 이용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1만여명의 태아로부터 수집한 수만~수십만장의 화상을 AI에 학습시켜 정밀도를 높일 계획이다. 연구진은 2019년도에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2020년도에 후지쓰가 판정 소프트웨어를 갖춘 의료기기를 만들어 상품화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 원더풀 라이프 = 스티븐 제이 굴드 지음. 김동광 옮김.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미국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1941~2002년)가 20세기 초 캐나다 로키산맥 버제스 혈암에서 캄브리아기의 생물군이 대량 발굴된 사건을 통해 생명 진화의 무목적성을 설파한다. 우리는 흔히 의식을 가진 인류의 등장이 진화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지구 역사상 존재한 수많은 생물을 현생 인류를 위한 조연쯤으로 여긴다. 그러나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 굴드의 일관된 생각이었다. 그는 생명의 테이프를 되돌려서 다시 재생할 경우 인류가 출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6천만년 전 공룡을 멸종시킨 소행성의 충돌이라는 우연한 사건이 없었다면 인류는 고사하고 포유류가 아직도 쥐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었을 것으로 보는 생물학자가 많다. 굴드는 생물의 진화에서 우연성의 역할을 시종 강조하며 ‘진화=진보’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비판하고 경계한다. 책은 2004년 번역돼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경문사 펴냄)라는 제목으로 국내 처음 소개됐다. 궁리 펴냄. 536쪽. 2만8천원.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평양국제축구학교 준우승…경기·남강원은 5, 6위우리 선수단, 25일 중국 통해 귀국(평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북측 최강 4.25체육단이 2015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25체육단은 24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평양국제축구학교를 6-1로 완파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실상 북측 U-15 대표팀이라고 봐도 무방한 4.25체육단은 나이가 1∼2살 어린 평양국제축구학교를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평양국제축구학교는 14세 과정까지 있다. 이번 대회에도 14세 선수들이 참가했으며 13세 선수들도 5명이나 포함됐다. 4.25체육단은 전반 4분만에 안평일의 페널티킥에 선제 실점하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8분 뒤 김휘황의 동점골이 터지고 후반 19분 김봉혁이 시저스킥으로 역전골을 넣어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에이스’ 계담의 전반 34분 오른발 중거리포와 후반 7분 문전 득점으로 점수를 3점차까지 벌린 4.25체육단은 후반 23분과 25분 연속골을 넣으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브라질)는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를 승부차기로 꺾고 3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5∼6위 결정전에서는 경기도가 남강원도를 2-1로 꺾었다. 계담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으며 우수선수로는 경기도 공격수 임재혁(신갈고1)이 뽑혔다. 이번 대회는 경기도 군사분계선에서 교전이 일어나는 등 남북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진행됐으나 북측의 아무런 제재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이번 대회를 공동 주최한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은 “군사적 긴장 상황에서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쳐 역시 스포츠가 남북간 갈등을 해소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임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남북체육교류협회는 오는 10∼11월께 제3회 대회를 남측에서 여는 방안을 두고 북측 관계 기관과 협의중이다. 우리 선수단은 25일 중국을 거쳐 귀국한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 (이미지 2: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3-8hv7e6yX) 출처: “닛케이 일렉트로닉스” 2017년 8월호 게재, AGC 편집 미국 정부는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 ▲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 = 데이비드 엘리엇 엮음. 이지민 옮김. 2007년 기후변화에 대한 우려 속에 영국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기존 입장에서 찬성으로 돌아섰을 때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자 영국 오픈대학교 교수들이 주축이 돼 출간한 책이다. 탈원전을 선언한 우리나라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가는 데 참고서를 활용할 만하다. 삶의 터전인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이 당면 과제가 됐다. 책은 원전이 당장은 탄소 배출을 억제해줄 매력적인 대안으로 보이지만,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언제든 폭탄을 떠안고 살아가다가 그 짐을 후손에게 짊어지게 하는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대중이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원전의 역사, 원리, 위험성, 필요성 등 다양한 정보를 균형 있게 전달한다. 교보문고 펴냄. 384쪽. 1만6천원. 네덜란드 일간지 테레그라프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및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사실 위주로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올해 4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네덜란드 인터넷 언론 매체인 ‘nu.nl’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동승한 가운데 평양 시내 거리를 달리면서 환영 나온 평양시민에게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동영상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들의 세 번째 회동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다”면서 “남북 정상들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남북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고 시범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5도 조업에 일대 변화가 예상된다.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체결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취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이런 대원칙 아래 2004년 6월 4일 제2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명한 ‘서해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 관련 합의를 재확인하고 전면적으로 복원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또 서해 해상에서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고, 이곳에 출입하는 어민과 선박에 대한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서해5도 어민들의 조업구역도 지금보다는 확대될 전망이다. 현재 백령도·대청도·연평도 등 서해5도 북쪽의 NLL 인근 해역은 군사적 이유로 조업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있지만, 시범 공동어로구역이 NLL 인근에 지정된다면 조업구역이 자연스럽게 늘어나게 된다. 조업이 허용된 기존 어장의 어족자원 감소로 시름 하는 서해5도 어민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NLL은 바다의 휴전선이나 마찬가지여서 남북 어선 모두 조업할 수 없는 금단의 해역이다 보니 ‘물 반 고기 반’인 황금어장이 형성돼 있다. 남북 대치 상황에서 어부지리의 이득을 챙겨 온 것은 불법 중국어선들이다. 중국어선들은 NLL 인근 황금어장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우리 해군이나 해경이 단속을 위해 접근하면 NLL을 넘어 북측 해역으로 도주하며 우리 군·경의 단속을 따돌려 왔다. 연평도 가을 어기 꽃게 조업이 시작된 9월 들어서도 NLL 인근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은 하루 평균 46척에 이를 정도로, 틈만 나면 우리의 어족자원을 챙겨 가고 있다. 이번 합의서에는 남북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에서 불법어로를 차단하고 남북 어민의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남북 공동순찰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는 내용도 포함한 만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원천 차단하는 계기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서해5도 어민들은 서해 NLL 해역이 1999년과 2002년 1·2차 연평해전의 촉발 장소여서 한반도의 화약고 취급을 받아왔지만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따라 남북 화해를 상징하는 ‘바다의 개성공단’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환선(62) 백령도 연지어촌계장은 “그동안 서해 최북단 어장에서 조업하면서도 항상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까 불안했다”며 “이번 군사 분야 합의가 지켜져 해안포 포문이 폐쇄되면 마음 놓고 조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위해서는 자원조사, 단속 관할권 행사 범위, 조업 어민 선정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해수부 관계자는 “공동어로구역 범위가 정해진다면 그 지역에 어떤 어종이 살고 있는지, 특히 북측 수역에 어떤 자원이 있을지 예단하기 쉽지 않아 우선 자원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조사 외에 출입 절차, 조업방식과 기간, 조업 통제, 안전보장 방안, 어족자원관리 방안 등도 논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공동어로구역 지정이 가시화할 것으로 보고 해수부 등 관계부처가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며 “남북의 진일보한 합의를 토대로 관련 사업들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베트남에는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 Test takers who choose the option of computer-delivered IELTS can also access support materials with which to prepare for taking IELTS on a computer.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수목원 곳곳에는 일반적인 공룡 모형들과 달리 동작 센서가 장착돼 사람들이 접근하면 움직이며 포효하는 공룡들로 가득 차 있다. 사실 조금만 어두컴컴했다면 성인들조차 무서움을 느낄 정도였다. 산기슭에 자리 잡아 오르내리기에 불편한 점은 단점이었다. 마지막 미션은 이천 먹거리 가운데 가장 유명한 쌀밥을 먹는 것이었지만, 일단 혼자 다닌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왔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RAC는 올 하반기에 Intellicar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향후 수개월 동안 RAC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협력해 잠재적인 실험 장소를 파악할 예정이다. 공개 실험은 2019년으로 계획돼 있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 조직 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2018 World Internet of Things Expo)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송고육사 출신 발탁 예상 깬 인사…”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걸쳐 2일차 정상회담을 했다. 전날은 노동당 본부청사가 회담 장소였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이 직접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을 찾아와 회담을 이어갔다. 65분간의 대좌를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서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3대 의제로 꼽혔던 비핵화·남북관계 개선·군사긴장 완화 및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한 두 정상의 합의사항이 자세히 담겼다. 우선 가장 관심을 끈 의제인 비핵화 방안과 관련, 두 정상은 선언문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는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또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 합의를 두고선 평가가 갈렸다. 동창리 시험장 폐기 과정에 ‘유관국 전문가 참가’를 명시하고 미국의 상응조치를 전제로 했지만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용의를 적시한 점을 높게 평가하는 쪽이 한편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은 핵 리스트 신고가 언급되지 않고 ‘현재 핵’ 포기가 합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뚜렷하다는 평을 내놓았다. 다만, 선언문에 담긴 것 외 비핵화 방식에 대한 합의가 더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됐다. 이 경우 비공개 합의의 내용이 무엇인가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기자들에게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가 국내 내비게이션 앱 중 처음으로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을 시작한 카카오내비는 이로써 구글과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국내 내비게이션 앱이 됐다. 애플 카플레이에 적용된 카카오내비는 차량 라이트 센서를 통한 야간모드 자동 지원 등 최적화를 이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애플은 iOS 12 버전에서 카플레이에 외부 업체의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차량은 약 50만대로 추정된다. 카카오내비 관계자는 “애플 정책에 맞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사용자 피드백도 실시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공동선언에 대해 프랑스 언론은 핵시설의 구체적인 폐기 약속과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노력 등에 관심을 보이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유력지 르 몽드는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한 사실을 전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됐다”고 평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오는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남북정상회담에서 있었던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나눌 예정이다. 르 몽드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뽐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신문은 북한이 비핵화 문제에서 이처럼 단호한 의지를 보인 적은 처음이라는 문 대통령의 말을 소개하고 그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의 위협이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자”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옥구라는 이름은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섬 옥구도에서 따 왔다. 현재는 차량이 다니고 아파트가 세워진 곳이지만 예전에는 바다였다. 옥구도 주변 바다를 매립해 만들어졌다. 약 33만5천㎡ 면적의 옥구공원은 2000년 조성됐다. 낙조가 유명하다 해서 들러봤다. 안타깝게도 공원 내에서는 해발 95m의 옥구산에 가려 낙조를 볼 수는 없었다. 주변에 물어보니 낙조를 보려면 옥구산에 올라가야 한다고 한다. 드넓은 잔디밭 주위로는 각종 다양한 테마의 초목들이 아름답게 자리잡고 있어 많은 사람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목공체험장도 올해까지는 무료 이용이 가능해 인기다. 두번째로는 ‘배곧 공원’이다. 오이도 방향으로 조금 더 가면 만날 수 있다. 23만2천456㎡ 규모의 배곧 공원은 그야말로 해안가에 조성된 공원 특징을 그대로 보여준다. 저 멀리로는 인천 송도신도시의 스카이라인이 한눈에 들어오고 바로 앞에서는 철썩철썩 파도 때리는 서해 모습이 시원스레 한눈에 담아진다. ◇ 롯데백화점 = 오는 6일까지 ‘우리가 사랑한 가을’이라는 콘셉트로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영패션 코트 인기상품 집중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라인어디션, 비지트인뉴욕, 베네통, 톰보이 등 16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라인어디션의 트렌치코트가 7만9천∼15만9천원, 비지트인뉴욕 트렌치코트가 9만9천∼11만9천원에 판매된다. 잠실점은 2일까지 ‘영캐주얼 가을 상품 총출동’ 행사를 열고 잇미샤, 라인, 제이제이지고트 등 7개 브랜드의 가을 인기상품과 1년된 역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탠디, 소다, 미소페 등이 참여하는 ‘가을 슈즈 페스티벌’, 나이키, 아디다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등의 가을 신상품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스포츠 의류·슈즈 베스트 아이템 추천전’도 열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5일까지 리바이스, 게스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패션 FW 브랜드 대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40∼80% 가격을 깎아 주며 리바이스 겨울 초특가 패딩 상품을 3만9천∼7만9천원, 게스 2018년 이월 패딩점퍼를 7만9천원에 판매한다. 프리미엄아울렛 광명점에서는 6일까지 ‘뉴발란스 사계절 인기상품전’을 열고 티셔츠, 맨투맨, 운동화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북한 비핵화 의지 표명한 신의 한 수…한반도 문제 주도 계기”(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19일 “남북이 오늘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올림픽을 공동 유치하기로 합의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자 민주당 남북문화체육교류위원장인 안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의 비핵화 의지를 표명한 신의 한 수가 올림픽 공동개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의원은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선언은 북한을 국제사회로 끌어들이는 보증수표이자 불가역적 선택이 될 것”이라며 “북의 개방을 30년 앞당길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남북이 강대국 눈치를 보지 않고 한반도 문제를 주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자신의 임기를 마치는 2025년까지 남북올림픽 공동개최 유치를 위해 적절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의원은 “혹자는 올림픽 공동개최가 남한의 경제적 부담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우리 대기업과 대북투자를 원하는 세계적 기업들이 평양과 개성에 경기장을 만들고 브랜드를 넣게 하거나 국제기구의 장기차관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6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싱어송라이터 엘리 굴딩(Ellie Goulding·31)이 히트곡 ‘러브 미 라이크 유 두'(Love Me Like You Do)로 화려하게 피날레를 장식한 뒤 생긋 웃으며 손을 높이 흔들었다. 첫 내한공연, 한국 팬 특유의 열광적인 떼창을 처음 본 가수 얼굴엔 뿌듯함이 가득했다. 굴딩은 국내에선 낯선 이름일 수 있다. 그러나 홈그라운드에서 팬덤은 탄탄하다. 반쯤 공기를 머금은 듯한 목소리, 뛰어난 곡 해석력으로 대체 불가능한 보컬리스트라는 평가를 받는다. 체인스모커스·캘빈 해리스·카이고 등 내로라하는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뮤지션들로부터 피처링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10년 데뷔 앨범 ‘라이츠'(Light)로 그해 영국 BBC ‘올해의 소리’에 선정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뒤 그의 디스코그래피는 성공의 연속이었다. 특히 영화 ‘어바웃 타임’에 삽입된 ‘하우 롱 윌 아이 러브 유'(How Long Will I Love you)와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에 삽입된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로 ‘OST 여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 주요 경제 라인 가운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번 정상회담에 공식 수행원으로 참석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 대통령은 “철도·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며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이 참여하고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하기도 했다. 공동특구를 만드는 계획은 신규 사업 성격이 강하다. 2007년 10·4 선언에서 해주지역과 주변 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등 공동 특구와 유사한 내용이 포함되기는 했다. 평양 선언에 담긴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는 앞서 문 대통령이 내놓은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의 일부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동해권·서해권·중부권(비무장지대) 등 한반도를 3개 권역으로 구분해 벨트형 개발을 추진한다는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에 비춰보면 11년 전의 10·4 선언보다 포괄적이고 체계적인 개발 의지를 구체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통일경제특구’에 대한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대는 바뀌었다. 2016∼2017년 ‘촛불 혁명’이 시대의 한계를 무너뜨렸다. 촛불 혁명의 정치적 결과물은 ‘대통령 박근혜 파면’이지만, 촛불민심을 박근혜 탄핵으로만 제한해서는 안 된다. “헬 조선을 바꾸겠다”는 자발적인 시민들의 권리 선언이었다. 불씨를 댕긴 게 흙수저들의 분노를 촉발한 정유라 이대 특혜 입학이었다는 점은 함축적이다. 사회 정의와 불평등 해소를 위한 모든 요구가 광장으로 쏟아졌다. 3김 시대의 정치적 요구를 뛰어넘는 사회경제적 요구와 개인의 자유와 행복에 대한 갈망이 일렁였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남북한이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역사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남북이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것을 두고 “두 코리아가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평가했다. 유력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커졌다며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 자신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고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데 대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수석 협상가’ 역할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앞으로 북미 양측을 설득해 협상에서 큰 양보를 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유력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김 위원장이 서울 방문 의사를 밝힌 사실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가까운 미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이 올해 안에 방문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면서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최고 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 성사될지에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과 기술적 설명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난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정상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회담이 성사되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프로세스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한세민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11일 “베트남 현지법인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찬이의 ‘돈 씽크 필!'(Don’t think, feel)이라는 대사에 너무 몰입해서 그런지 실제로 저도 많이 긍정적으로 변했어요.” SBS TV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조정을 사랑하는 순수한 청년 유찬 역을 맡아 청량한 매력을 발산한 배우 안효섭(23)은 이렇게 말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효섭은 “실제로는 어둡고 부정적인 면도 있는데 찬이를 연기한 덕분에 요새 많이 웃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점도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며 “이 작품이 정말 오래 마음속 깊이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안효섭은 찬에 대해 제일 어른스러운 캐릭터라고도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티도 나고, 남을 보듬을 수 있는 능력도 갖췄고, 무엇보다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하는 면이 어른스러웠던 것 같아요.” 그는 그러면서 “저도 고등학생 때 첫사랑을 했는데 당시에 소극적이어서 고백도 한 번 못 해보고 끝났다”며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찬이가 부럽고 멋있어 보였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것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 구글, 구글 플레이, 안드로이드 및 기타 기호는 구글의 상표다. – 애플과 애플 상표는 미국 및 기타 국가에 등록된 애플의 상표다. – 아마존 및 아마존 웹 서비스는 아마존닷컴 또는 기타 계열사의 상표 또는 등록 상표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스마일게이트 RPG가 2011년부터 7년간 개발한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로스트아크’가 11월 출시된다. 스마일게이트는 17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11월 7일 로스트아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혼자서 다수의 적을 쓸어버리는 핵앤슬래시(Hack&Slash) 방식이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방대한 세계관, 항해를 통해 다양한 섬들을 탐험하며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모험을 즐길 수 있는 항해 시스템 등 블록버스터 온라인 게임으로서의 요소를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의장은 “로스트아크는 7년간 제작비 1천억원을 들여 만든 트리플A급 게임”이라며 “PC MMORPG 장르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예약은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11월 5일까지 할 수 있다. 사전예약자는 추후 게임 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송고”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1세기의 세월이 지나 오늘날 대한민국 공동체에서 독립 지도자들이 꿈꾼 기본 가치들이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 자문한다면 부끄럽기 그지없다. 경제적 양극화의 폐해가 물질적 빈부의 격차만이 아니라 일상의 행태나 정서에까지 스며들어 ‘갑질’, ‘금수저 흙수저’란 단어가 횡행하고, ‘안티페미’ 또는 ‘메갈리아’, ‘워마드’ 등 왜곡된 성(性) 대결 문화가 확산하는 지경이라 ‘남녀, 귀천 및 빈부의 계급이 없고 일체 평등한 대한민국'(1919년 4월 11일 임정 임시헌장 3조)이라는 비전의 거울에 비추기 두렵다. 아마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조만간 전세계의 이목을 끌 또 다른 비핵화 관련 초기 이행조치를 취할 것이다. 핵시설 동결을 선언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수용하는 것은 쉽게 예측 가능한 조치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대로 미사일시험장 일부도 폐쇄할 것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언급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일부 해체나 국외 반출 같은 ‘깜짝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 혹은 한미 정보당국이 이미 파악한 시설 외에 숨겨진 우라늄 농축시설 등 비밀 핵시설 일부를 전격 공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북한의 비핵화를 과연 믿을 수 있겠느냐’는 논란이 완전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이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2013년 총선 앞두고 나랏돈 7천억원 개인계좌로 송금받아” 현재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전 정부들은 주식 1주도 갖고 있지 않으면서 이 기업의 CEO 선임에 관여해왔다. 이번에도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공기업 경영진 인사에서도 낙하산을 배격하는 개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공기업은 권력을 잡은 사람들의 전리품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 개혁은 구호나 선언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이런 것부터 묵묵히 실천해야 가능한 일이다. (윤근영 논설위원) 송고군사당국자 접촉 ‘전말’ 공개…”김관진과 긴급단독접촉 제의””고의적 적대행위 아니면 先공격 않기·교전수칙 수정 등 제안”(서울=연합뉴스) 장용훈 민경락 기자 = 북한은 송고 역대 정권들이 공기업 사장과 임원, 심지어 사외이사 자리에도 낙하산을 내려보내곤 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그랬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공모와 사장추천위원회 등 훌륭한 장치들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소용없었다. 오히려 이런 장치가 낙하산을 공식적으로 인정해주는 통로로 이용되기도 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통일 전 동서독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가 남북한 교류 증진의 효과적인 방법론 중 하나로 조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송고(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8억원이 순유출됐다. 340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2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반등하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355억원이 들어오면서 하루 만에 순유출세로 돌아섰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834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201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58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김정은, 황병서 통해 朴대통령에게 따뜻한 인사 전해””남북관계 풀어보자는데 의견일치…北, ‘파격적 행보’라 표현”(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은 최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AGC의 Fluon+ EA-2000 불소수지는 내열 및 전기적 특성을 포함한 불소수지의 특수한 특성을 보유하는 한편, 추가로 접착성 및 분산성을 지닌다. PCB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소재보다 전송 손실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28GHz 대역 비교). 또한, 제품이 가진 접착성 및 분산성이 낮은 전송 손실 특성이 있는 불소수지를 소비자 프로세싱 포맷과 관계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간지 표절 의혹 제기에 “전적인 허위” 정정보도 요구정부인사·정치인 석사학위 논란 ‘마스터 게이트’도 확산 ◇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한국으로 치면 강원도 같은 청정지역이다. 중심도시는 타우랑가 시티. 인구 13만 명의 타우랑가 시티는 뉴질랜드에서 인구 증가율과 GDP 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다. 최근 한국인 유학생도 급증했다. 한국에서는 수년 전 TV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소개되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ISC 공동 회장이자 인터넷 보안 전문가인 Qi Xiangdong은 지난 수년간 발생한 사이버 보안 사건을 보면서 기업의 보호 시스템, 분리 시스템, 심지어 가장 견고한 보안 부서의 보호 시스템조차도 모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구식 기술이 비난의 대상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인공 지능, 빅 데이터, 사물 인터넷, 블록체인, 기타 새로운 기술 용도와 같은 정보 구조의 거대한 변화로 인해 전통적인 인터넷 경계선이 변경되고, 그 결과 더 많은 연결점이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사이버 공격과 보안 허점에 대한 노출 범위가 더 넓어졌다고 강조한다.여좌천 등 벚꽃 천지…2층 벚꽃 버스도 운행(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가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전야제를 한다. 4월 1일 공식 개막한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北 국방위 ‘공개서한’…통일부 대변인 “한 번의 말로 평가 못해”(서울=연합뉴스) 장용훈 차대운 윤일건 기자 = 북한은 송고울산시 “일자리 5천개 창출, 세수 증가 기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SK가스가 울산에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 건립 등 2조2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처리 등 행·재정적 제반 사항을 지원한다. SK가스와 울산시, 울산항만공사는 19일 울산시청에서 ‘신규 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SK가스 신규사업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 건립과 전기 신산업(연료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 태양광 등),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립 등이다.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는 1천㎿ 1기 규모로 남구 부곡동 일원 부지(14만2천㎡)에 2021년 착공,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 발전소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돼 울산에 건설할 수 있게 됐다. SK 관계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연료전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를 구축하는 전기 신사업(3천200억원 규모)도 동시에 추진된다. 자동차, 조선, 화학산업 등 국내 최대 전력수요처 중 하나인 울산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전기 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밝혔다.”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20개국 이상에서 유명 기업, 최고의 패션 기관, 업계 협회, 디자인 연구소 등이 2018 TWMC에 참석해 세계 직물 산업의 현 상태와 미래를 논의하고,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따라 직물 산업 체인의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2020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한 국제경기의 공동 출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남북은 또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 있게 개최하고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는 한편, 이를 위한 실무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 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인 민간 교류와 협력이 진행됐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 조치가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사우디 국왕은 이날 서명식 뒤 양국 정상에게 최고 영예인 압둘아지즈 국왕 훈장을 수여해 평화협정을 축하했다. 이번 평화협정 서명은 지난 7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에리트레아를 방문해 양국 간 종전을 선언하고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데 이은 것이다. 사우디와 UAE는 2015년 예멘 내전 참전을 위해 에리트레아에 군사 기지를 주둔하면서 관계가 가까워졌고,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에티오피아와도 우호가 두텁다. 이런 외교적 관계를 고리로 사우디와 UAE가 이들 두 나라의 평화협정을 중재했다. 여기에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국지전이 계속됐다. 달빛 산책로 구간에서는 빨간색·녹색·파란색 달 일루미네이션으로 주변 꽃과 함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환상의 동물놀이터 구간은 사슴, 토끼, 코끼리, 다람쥐 등 동물 모형 조명으로 꾸몄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교와 소형 황포돛배 등도 금강에 띄워 놓을 예정이다. 나태주 시인 등 명사와 함께하는 별빛 토크쇼, 구석기 야간 감성 체험 ‘구석기 들뜬 밤에’, 구석기 불빛을 찾아서 등 야간 프로그램도 확충했다. 조관행 시 문화관광과장은 “석장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밤 나들이를 위해 꼼꼼히 준비했다”며 “화려한 야경을 마음껏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CNN은 13일(현지시간) 미국 관리 3명을 인용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국무부의 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무리한 차로 변경으로 시내버스를 충격해 버스 승객 송고”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Delivers Immediately Dry Slides at Faster Turnaround Times– Integrating revolutionary technology from Leica Biosystems offers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 to enhance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송고원주시, 병원·약국과 협약…미치료자 152명 치료비 지급 보증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여성은 쾌락을 위한 섹스에 저항해야 합니다. 섹스는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합니다.” ‘인도 건국의 아버지’ 마하트마 간디의 여성관이다. 금욕적인 삶을 산 것으로 유명한 간디가 여성의 권리, 성생활 등에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엿볼 수 있는 일화가 공개됐다. 영국 BBC방송은 14일(현지시간) 역사가 라마찬드라 구하가 최근 새롭게 낸 간디 전기 ‘간디:세계를 바꾼 세월’을 토대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전기는 간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도로 돌아온 1915년부터 1948년 암살될 때까지의 상황을 짚었다. 특히 이 책은 다른 전기에서 깊게 다루지 않은 간디의 여성관에 얽힌 에피소드를 담았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책은 간디가 1935년 미국 사회운동가 마거릿 생어와 만나 나눈 이야기에 여러 지면을 할애했다. 두 사람은 여성은 해방돼야 하며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섹스 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었다고 BBC는 설명했다. 생어는 “피임기구가 (여성) 해방을 위한 안전한 길”이라고 주장한 반면 간디는 “남성은 동물적 욕망을 제어해야 하며 동시에 여성은 남편(의 성적 욕망)에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디는 “섹스는 오로지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부는 피임기구를 사용하는 대신 가임기간을 피해 섹스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러자 생어는 “아내들도 남편과 마찬가지로 육체적 결합을 원하는 때가 있다”며 “남녀가 사랑하고 함께 있기를 원하는데, 출산을 위해서만 2년에 한 번씩 섹스하도록 억제하는 게 가능한 일이냐”고 반박했다. 이에 간디는 “모든 섹스는 욕정”이라며 자신의 결혼 생활을 예로 들었다. 그는 아내와의 관계가 성욕의 즐거움에 작별을 고한 뒤 정신적인 것으로 변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박용택(39)은 지난 주말 KBO리그에 새로운 금자탑을 수립했다. 그는 24일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6타수 4안타를 때리며 개인통산 2천321안타를 기록, 2010년 은퇴한 양준혁이 보유했던 종전 KBO리그 최다안타(2천318개) 기록을 넘어섰다. ‘기록은 깨지기 마련’이라고 하지만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도저히 넘볼 수 없는 대기록들도 있다. 타자 부문 통산기록은 지난해 은퇴한 불세출의 타자 이승엽에 의해 최다홈런, 최다타점, 최다득점, 최다루타 등 상당수 기록이 새로 작성됐으나 투수 부문은 여전히 난공불락의 통산 기록이 수두룩하게 남아 있다. 가장 먼저 살펴볼 기록은 최다승이다. KBO리그 최다승 기록은 2009년 은퇴한 송진우 한화 코치가 보유한 210승이다. 21년간 선발과 마무리를 가리지 않고 마운드에 올라 최고령 투수기록까지 보유한 그는 최다패(153패), 최다 투구이닝(3천3IP), 최다 탈삼진(2천48개), 최다 피안타(2천718개), 최다 피홈런(272개) 등도 기록 보유자다.

“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 (PARIS and TOKYO and YOKOHAMA, Japan, September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Renault-Nissan-Mitsubishi and Google today announced a technology partnership to embed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in vehicles sold by the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providing intelligent infotainment and customer focused-applications across multiple models and brands, scheduled to start in 2021. 송고”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발사대 유관국 참관하에 영구폐기 용의””남북군사공동위원회 가동…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 제거””문 대통령 초청에 따라 이른 시일 내 김 위원장 서울 방문” 20대 국회 전반기는 지난 5월 29일로 끝났다. 이후 한 달이 훨씬 지나도록 후반기 의장조차 선출 못 하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은 전반기 의장단 임기만료일 전 5일에 실시해야 한다. 5월 24일까지는 끝냈어야 했다. 18개 상임위원장은 전반기 임기만료일까지 선출하게 되어 있다. 국회가 자신들이 법으로까지 만든 ‘약속’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290개를 바닥에 심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복지원이 부산시와 위탁계약을 맺고 1975년부터 1987년까지 13년간 부랑인 선도 명목 아래 매년 3천 명 이상의 무연고 장애인, 고아는 물론 일반 시민까지 무차별 감금하고 강제노역을 시킨 사건이다. 그 과정에서 학대와 폭행·암매장·성폭행 등 가혹한 인권유린 행위가 자행됐고, 이 기간 공식 확인된 사망자만도 513명에 달한다. 1986년 말 산행을 하던 부산지검 울산지청의 한 검사가 원생들의 강제노역을 우연히 목격해 수사에 착수하면서 내부 참상이 세상에 공개됐다. 검찰은 1987년 박 원장을 특수감금·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지만, 대법원은 1989년 횡령 혐의만 적용해 그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솜방망이 처벌을 확정했다. 특수감금에 대해서는 당시 부랑인의 수용 근거가 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따라 한 정당한 행위라며 무죄를 내린 것이다. 이 사건은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현재 검찰 재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이기도 하다. 작금의 어려운 처지는 법원이 자초한 것이다.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거래 의혹도 법원행정처 판사들의 직권남용에서 비롯됐다. 법원이 이런 의혹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공을 사실상 넘긴 만큼 김명수 대법원장 다짐대로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법원의 행태는 ‘수사 방해’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검찰이 재판거래 의혹 규명을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90% 가깝게 기각됐다는 점에 입이 벌어진다. 지난 상반기에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률이 10%를 넘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어이가 없다. 법원은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낸 한 판사가 퇴임할 때 내부기밀자료를 반출한 혐의를 수사하려고 검찰이 청구한 압수영장도 기각했다고 한다. 이러니 ‘양승태 대법원과 달라진 게 뭐 있느냐’는 냉소마저 나온다.

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방선거 꼭 열흘 뒤 김종필 전 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3김 시대의 종언이자, 시대 교체를 상징하는 부고였다. 이제 3김 시대의 문법으로 세상을 해석할 수 없다. 정치보다 빠른 민심의 변화를 따라가기 위해 정당은 더 스마트해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의 높은 지지에 “등골이 서늘해질 정도로 두렵다”고 말했다. 정말 두려워해야 한다. 승리에 안주해 변화를 외면한 채 행동하지 않으면 여당도 심판의 화살을 받을 것이다. 송고 모두 알고 있듯이 판다는 국제 생물 다양성 보존을 지원하고자 선택된 상징적인 종일 뿐만 아니라, 진귀한 종 보호라는 명분에 대한 인류의 발전된 집념을 보여주는 훌륭한 사례이기도 하다. 중국의 풍토종인 판다는 주로 쓰촨, 산시 및 간쑤 성의 산악 지대에서 산다. 지난 수년간 중국은 판다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1973년 쓰촨 성은 워룽 자연보호구 후배지에 중국 최초의 판다 보호 및 관찰소를 설립했다. 이로써 인류 역사에서 체계적인 판다 보호와 연구의 시대가 도래했다. 지금까지 중국은 67개의 판다 자연보호구를 설립했으며, 판다 서식지 보호망을 구축했다. 중국은 판다의 인공 번식 기술을 끊임없이 갈고 닦아 혁신하는 한편, 판다의 개체 수를 안정적으로 크게 늘림으로써 보편적으로 인정받는 성공을 거뒀다. 2017년 말, 중국의 포획 판다 개체 수는 518마리에 달함으로써, 처음으로 500마리 고지를 돌파했다. 중국의 야생 판다 개체 수는 1980년대 1,114마리에서 오늘날 1,864마리로 증가했다. “We have worked closely with the founders of 3650 REIT for several years,” said Silverfern founder Reeta Holmes. “3650 REIT brings deep real estate lending expertise across the U.S. commercial real estate debt market. With six U.S. offices and a combined team of over 35 experienced real estate professionals, the Silver3TG collaboration is well positioned for meeting our borrower’s private debt needs locally in the U.S.” Solar Decathlon(SD)은 학생들이 팀을 만들어 일반 치수의 태양광 발전 주택을 설계하고 짓는 국제 대학 대회다. 세계 굴지의 R&D와 설계팀이 만든 기술과 혁신을 볼 수 있는 SD는 안락하고, 살기 좋으며, 지속가능하고, 완전한 기능성을 자랑하는 태양열 주택을 설계하고 짓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태양에너지, 에너지 보존 및 건축 설계를 통합하고자 한다. “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은행’은 가짜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혁신성장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앞으로 신성장·신사업 분야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바로잡고, 미래성장동력의 디딤돌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며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해 금융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기 위해선 특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사금고화를 철저히 막았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이 혁신성장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민께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원내지도부와 당정청이 현명하게 판단한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회 간사 회의와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은산분리 원칙이 훼손되지 않도록 삼중 사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재벌의 사금고가 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혁신, 금융산업발전, 소비자편익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에서 삼성은행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 “이번 기회를 놓치면 비핵화는 정말 어려워지고 한반도가 전쟁의 공포에 휩싸인다는 점을 고려해 보수 야당이 비준 동의에도 협조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비준안 처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확실히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지리산(대구 방향) 휴게소 내 주유소 영업을 오는 송고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북한에서 수감자에 대한 고문이 일상화돼 있는 등 인권 상황이 여전히 열악하며 국경 감시 강화로 탈북자 수가 계속 줄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오는 신무기와 신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 나온 마법 도구인 투명 망토 기술이 개발되어 곧 무기화될 날이 머지않았고, 레이저무기는 개발되어 전투기나 전차에 탑재되도록 소형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런 신무기나 신기술은 미국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국들이 독보적인 기술 우위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신무기 개발 경쟁을 한반도 주변국들이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상대적으로 관련 기술력이 취약한 우리나라도 추격전에 시동을 거는 움직임이다.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최근 헤알화의 약세는 10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터키의 금리 인상 등 외부 환경도 악화됐기 때문이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다른 신흥국 통화는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데 브라질 헤알화는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브라질주식 펀드의 손실은 주가 하락보다는 환차손에서 발생하는 부분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1개월간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는 1.82% 하락에 그쳤다. 같은 기간 중국 항셍 지수(-7.13%)나 심천A 지수(-7.41%)보다 하락 폭이 훨씬 작은 수준이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